nation

이재명 "내년 서울시장 도전 고심"

유명식 입력 2017.06.20. 14:26 수정 2017.06.20. 21:17
자동 요약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할 뜻을 내비쳤다.

이 시장은 20일 시청사 구내식당에서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3선 도전 여부에 따라 내 선택지도 연동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 대통령선거 당내 경선 이후 처음이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서울시장 도전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며 "늦어도 가을쯤에는 결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원순 시장 거취 보고 결정”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 문화제에 참석한 이재명 성남시장(왼쪽).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할 뜻을 내비쳤다.

이 시장은 20일 시청사 구내식당에서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3선 도전 여부에 따라 내 선택지도 연동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 대통령선거 당내 경선 이후 처음이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서울시장 도전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며 “늦어도 가을쯤에는 결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자신의 결단이 “박 시장의 거취와 전혀 무관하다 할 수 없다”며 “몇몇 여론조사를 보면 서울시민들도 과거 정치 터전이 어디였느냐 등 ‘경계’에 대한 거부감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도 “지난 10여 년간 보수진영이 차지했던 경기지사 직을 민주개혁세력이 탈환해야 한다는 절박함 또한 있는 게 사실”이라며 깊은 고민을 내비쳤다.

법무부장관 발탁설에 대해선 “이미 대선 경선이 끝나고 (문재인 대통령이 부담 갖지 않도록)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 말씀을 드렸다”며 “야전처럼 살아온 내 삶의 방식과도 맞지 않는 옷”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검찰 개혁과 관련 “일 잘하고 부정부패 안 하는 사람을 승진시켜 제대로 일하게 하는 것이 진정한 개혁”이라며 “검찰 스스로가 누가 능력이 있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문빠’ 소리를 들을 만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고 지지할 것”이라며 “그래야 다음 대선에서도 민주개혁세력에게 기회가 있다”고 웃었다.

이 시장은 “지난 경선에서 내 스스로 채울게 아직 많다는 것을 느끼고 배웠다”며 “국민들이 바라보기에 안정감 있고, 신뢰도 높은 일꾼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