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포켓몬고 출시 1주년 맞이 업데이트..레이드로 고수가 초보 지원 가능

김범수 기자 입력 2017.06.19. 22:00 댓글 0

나이앤틱(Niantic)과 포켓몬코리아(Pokémon Korea)는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 체육관을 대대적으로 개편해 사용자가 협동해 강력한 몬스터를 공격할 수 있는 '레이드배틀' 업데이트한다고 19일 밝혔다.

레이드배틀에 열심히 참여한 사용자에게는 날짜와 장소가 표기된 '프리미엄 레이드패스'가 지급되는데 이 레이드에는 '프리미엄 레이드패스'를 받은 트레이너만 참가할 수 있으며 지금까지 본 적 없었던 포켓몬이 등장할 예정이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리미엄 레이드에서 전설급 포켓몬 등장할지 주목

포켓몬 고 레이드배틀이 펼쳐지면 나타나는 화면과 이를 둘러싼 사용자들을 형상화한 가상 이미지. /나이앤틱 제공

나이앤틱(Niantic)과 포켓몬코리아(Pokémon Korea)는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 체육관을 대대적으로 개편해 사용자가 협동해 강력한 몬스터를 공격할 수 있는 ‘레이드배틀’ 업데이트한다고 19일 밝혔다.

새로운 협동 플레이 기능인 ‘레이드배틀’은 최종 점검을 통해 조만간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강력한 능력을 갖춘 ‘보스 포켓몬’이 체육관을 일시적으로 점령하면 주변에 있는 사용자들과 함께 물리치는 방식이다. 해당 위치에 가까이 있는 사용자끼리 팀을 만들고 팀방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코드를 입력해야 한다. 최대 20명이 그룹을 구성해 배틀에 참여한다.

레이드배틀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레이드패스가 필요하며, 이 패스는 체육관 포토디스크를 회전시켜 하루에 한 장을 획득하거나 돈으로 구매할 수 있다. ‘보스 포켓몬’과의 배틀에서 승리하면 팀 기여도에 따라 희귀 아이템이 보상으로 지급된다.

레이드 배틀을 통해서 레벨이 낮은 사용자도 레벨이 높은 사용자와 함께 배틀에 나설 수 있다. 이를 통해 강한 포켓몬을 얻을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나기 때문에 협력을 통한 게임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레이드배틀에 열심히 참여한 사용자에게는 날짜와 장소가 표기된 ‘프리미엄 레이드패스’가 지급되는데 이 레이드에는 ‘프리미엄 레이드패스’를 받은 트레이너만 참가할 수 있으며 지금까지 본 적 없었던 포켓몬이 등장할 예정이다.

레이드 출현 대기 화면은 가장 왼쪽처럼 알로 표시된다. 중간 화면을 보면 보스 몬스터 뒤로 같은 팀 포켓몬이 공격하는 것이 보인다. 레이드가 끝나면 오른쪽 끝 화면처럼 보상을 통해 고급 포켓볼로 강한 몬스터를 잡을 기회가 생겨 초보자도 강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이앤틱 제공

해당 프리미엄 레이드패스를 얻으면 아직 등장하지 않았던 전설 포켓몬을 잡을 수 있냐는 관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나이앤틱 관계자는 “게임을 해보면 알 수 있다”고 답변했다. 포켓몬 고 초기 홍보 영상처럼 뮤츠같은 강한 전설 포켓몬을 여러 사람이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업데이트로 변화하는 체육관에는 포켓스톱과 같은 회전식 포토디스크가 추가되며, 특별한 도구를 받을 수 있는 등 보상이 강화된다. 트레이너는 체육관 배지와 함께 체육관 배지의 레벨을 올릴 수 있는 ‘경험치’를 받을 수 있으며, 보너스 아이템도 받을 수 있다.

체육관에는 점령한 팀의 포켓몬을 채울 수 있는 6개의 슬롯이 생성되며, 같은 종류의 포켓몬은 배치할 수 없다. 도전하는 트레이너는 체육관에 배치된 순서대로 포켓몬과 배틀하게 되어, CP가 낮은 포켓몬도 체육관에 배치할 수 있어 방어가 쉬워진다.

또 포켓몬의 잠재적인 전투력(CP)에 영향을 주는 ‘의욕’ 시스템이 추가된다. 체육관을 지키는 포켓몬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의욕’을 잃게 되고 배틀에서 패배하면 CP가 감소한다. 감소된 의욕은 같은 팀의 트레이너가 체육관에 방문해 포켓몬에게 나무열매를 줘야 유지할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해진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