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 강화 방안 논의

입력 2017.06.19. 21:31

이정규 외교부 차관보는 19일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열고 신정부의 대아세안 외교 및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번 만찬은 정부가 새 정부 출범 이후 아세안 특사 파견 등으로 마련한 한-아세안 협력 모멘텀을 지속하고 아세안 측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규 차관보, 10개국 대사 초청 만찬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이정규 외교부 차관보는 19일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열고 신정부의 대아세안 외교 및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번 만찬은 정부가 새 정부 출범 이후 아세안 특사 파견 등으로 마련한 한-아세안 협력 모멘텀을 지속하고 아세안 측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차관보는 만찬에서 "아세안 특사 파견은 주변 4강 중심에서 벗어나 우리 외교의 새로운 지평을 넓혔다는 의미를 갖는다"며 "앞으로 아세안 국가들과의 관계를 폭넓게 강화해 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보는 이어 "(그동안) 한국과 아세안 간 교류와 협력이 제반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해왔다"고 평가하면서 올해 9월 1일 개원을 앞둔 부산의 아세안문화원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한편, 이 차관보는 오는 22~23일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다이얼로그'에 공동의장 자격으로 참석해서 한-아세안 실질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hapy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