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면직'된 이영렬 "수사성과 훗날 평가받을 것"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입력 2017.06.19. 21:25

'돈봉투 만찬'에서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59)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 내부전산망에 마지막 인사말을 남기고 면직됐다.

이 전 지검장은 19일 검찰 내부전산망 '이프로스'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로지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한다는 사명감으로 하루하루를 임했다"며 떠나는 소회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자료사진/윤창원 기자)
'돈봉투 만찬'에서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59)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 내부전산망에 마지막 인사말을 남기고 면직됐다.

이 전 지검장은 19일 검찰 내부전산망 '이프로스'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로지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한다는 사명감으로 하루하루를 임했다"며 떠나는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특수본 수사뿐 아니라 가습기 살균제 사건, 승용차 배출가스 조작사건 등 중요 현안이 닥칠 때마다 수사의 모범을 세우겠다는 각오로 쏟은 노력과 헌신, 소중한 수사성과는 훗날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지검장은 지난 2015년 12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이후 지난해 10월 출범한 특별수사본부의 본부장직을 맡아 '최순실게이트' 수사를 지휘했다.

하지만 지난 4월, 서초동의 한 식당에서 법무부 과장 2명에게 각각 100만원이 든 봉투를 격려금 명목으로 주고 1인당 9만5000원의 식사를 건네 청탁금지법을 어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법무부는 지난 16일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전 지검장을 면직하기로 의결했다. 이와 동시에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불구속기소했다.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