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국민일보

331일 만에.. '갑을오토텍' 직장폐쇄 해제

대전=정재학 기자 입력 2017.06.19. 21:07 댓글 0

극심한 노사 분규로 진통을 겪어 온 충남 아산의 자동차 부품업체 갑을오토텍의 직장폐쇄가 331일 만에 해제된다.

19일 갑을오토텍과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에 따르면 사측은 "21일 오전 7시40분을 기해 직장폐쇄를 해제하고 대상 직원들을 업무에 복귀시킨다"는 내용의 공고를 지난 16일 충남 아산 작업장에 게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극심한 노사 분규로 진통을 겪어 온 충남 아산의 자동차 부품업체 갑을오토텍의 직장폐쇄가 331일 만에 해제된다.

19일 갑을오토텍과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에 따르면 사측은 “21일 오전 7시40분을 기해 직장폐쇄를 해제하고 대상 직원들을 업무에 복귀시킨다”는 내용의 공고를 지난 16일 충남 아산 작업장에 게시했다.

업무 복귀 대상 직원은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 전체 조합원(401명)이다. 이번 직장폐쇄 해제 조치는 지난 16일 김승노 갑을오토텍 대표와 이지헌 갑을오토텍 지회장이 만나 “노사가 조건 없이 직장폐쇄를 해지한다”고 약속하면서 결정됐다. 노조는 지난 12일 사측, 법원, 충남지방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등에 업무복귀 통지서를 보냈고 나흘 뒤 사측도 노조에 직장폐쇄를 해제하겠다고 제안했다.

직장폐쇄가 해제되는 오는 21일은 사측이 지난해 7월 26일 “금속노조의 장기간 쟁의행위로 더는 업무 수행이 불가능하다”며 직장폐쇄를 단행한 지 331일째 되는 날이다. 이 회사 노사는 임금교섭 과정에서 심한 갈등을 빚었고,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자 사측이 ‘직장폐쇄’라는 초강수로 대응했다.

노조는 사측의 직장폐쇄 해제 공고 게시와 관련해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장 정상화를 앞당기는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대전=정재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