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이슈플러스] 고삐 풀린 생활물가.. 정부, 칼 빼들었다

이천종 입력 2017.06.19. 20:55 수정 2017.06.19. 22:42 댓글 0

계란과 오징어 등 축수산물 가격이 치솟고 석유제품 가격도 높은 상승세를 보이자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소비자물가는 물가안정목표 수준인 2% 내외를 보이지만 농·축·수산물·석유류 가격 영향으로 생활물가가 유독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이에 따라 태국산 계란을 주당 200만개씩 수입하는 등 계란 수입선을 다변화하기로 했다.

5월까지 진행됐던 계란의 농협 할인판매는 7∼8월까지 연장하고 정부수매 계란 400만개도 공급하는 등 가격 인하를 유도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물가관계차관회의 대책 발표 / 5월 생산자물가 연속 하락 불구 농·축·수산물·석유류 고공행진 / 계란 전년비 124·닭고기 66% ↑ / 태국산 계란 주당 200만개 수입.. 닭고기 비축물량 9000t 방출.. 공공료 인상요인 자구노력 해결

계란과 오징어 등 축수산물 가격이 치솟고 석유제품 가격도 높은 상승세를 보이자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생활물가를 안정시켜 팍팍한 서민 살림살이에 숨통을 틔워주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닭고기 비축물량을 늘리고, 계란 수입선은 태국 등으로 다변화하기로 했다. 통신·교통·주거·의료비 등 핵심 생계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알뜰 주유소와 알뜰폰 활성화 대책은 계속 추진한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물가관계 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생활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노력을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정부가 팔을 확 걷어붙인 것은 최근 생활물가 상승세가 심상찮다는 우려에서다. 소비자물가는 물가안정목표 수준인 2% 내외를 보이지만 농·축·수산물·석유류 가격 영향으로 생활물가가 유독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달걀 판매대.
연합

이날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 잠정치는 102.26(2010=100)으로 집계됐다. 4월(102.44)보다 0.2% 하락한 것으로 4월(-0.2%)에 이어 2개월 연속 떨어졌다. 그러나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림수산품 가격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

특히 축산물은 전월보다 5.1%, 전년 동월과 대비해서는 20.1%나 올랐다. 조류인플루엔자(AI)로 닭고기와 계란 값이 폭등한 것이 큰 원인이다. 닭고기는 전월대비 17.8%, 계란은 8.9% 상승했다.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닭고기는 66.3%, 계란은 124.8%나 뛰었다. 오리고기 상승률도 전년 동월 대비 46.2%를 나타냈다.

지난해 5월과 비교해 수산물 가격도 26.3%가 올랐다. 냉동오징어(79.3%)와 조기(69.4%), 갈치(30.8%) 등이 지난해 동월 대비 큰 폭으로 올랐다. 전력·가스·수도와 음식점 및 숙박, 운수, 부동산 등 서비스도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1%, 1.6% 상승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태국산 계란을 주당 200만개씩 수입하는 등 계란 수입선을 다변화하기로 했다. 5월까지 진행됐던 계란의 농협 할인판매는 7∼8월까지 연장하고 정부수매 계란 400만개도 공급하는 등 가격 인하를 유도한다.

최근 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닭고기는 정부와 민간이 각각 2100t, 6900t의 비축물량을 방출한다. 돼지고기 대형마트 할인행사도 벌인다.

어획량 감소로 가격이 크게 오른 오징어는 7월까지 정부수매 물량 1404t을 방출하고 8월에 2차 물량도 방출할 예정이다. 최근 가뭄 영향으로 가격이 오른 양파는 가격이 추가로 상승하면 TRQ(저율관세할당물량) 잔량 6만3000t을 우선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수산물 판매대.
연합
도시가스 요금, 항공 유류 할증료 등 중앙 공공요금은 유가 조정 등에 따른 원가 하락 효과를 적기에 반영하고 인상 요인은 자구 노력으로 최대한 해결할 방침이다.

지방 공공요금은 지역별 물가책임관제 등 중앙과 지방이 공동으로 대응해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서민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농협이 선도적으로 농축산물·가공식품에 대해 7∼8월 중 시중가격 대비 20∼60% 수준으로 특별 할인판매도 벌인다. 정부는 일시적인 생활물가 불안에 대응하는 방안 이외에도 농·어가와 소비자 상생 시스템을 구축하고 생산·출하안정제도 확대하기로했다.

세종=이천종 기자, 이진경 기자 skylee@segye.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