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종대, 문정인 '그게 무슨 동맹?' 발언에.."사견으로 충분히 할 수 있어"

오원석 입력 2017.06.19. 20:54 수정 2017.06.20. 06:22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언급해 파문이 인 가운데,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개인 의견으로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을 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9일 오후 JTBC 뉴스룸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강연에서 (문 특보의) 개인 의견이라는 걸 전제했고, 미국 정부와 충분히 협의해서 한미 훈련이라던가 전략자산의 한반도 배치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 이 정도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정인 특보(왼쪽)가 16일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함께 방미했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과 함께 미군 전략자산의 전개 문제를 설명했다.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언급해 파문이 인 가운데,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개인 의견으로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을 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9일 오후 JTBC 뉴스룸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강연에서 (문 특보의) 개인 의견이라는 걸 전제했고, 미국 정부와 충분히 협의해서 한미 훈련이라던가 전략자산의 한반도 배치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 이 정도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 특보와 미국에 동행 중이다.

앞서 지난 16일(현지시간) 문 특보는 미국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발언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국내에서 논란이 되자, 청와대 등 관계부처는 일제히 문 특보의 '사견'이라는 견해를 피력한 바 있다.

손석희 앵커가 이날 김 의원과 가진 인터뷰에서 "문정인 특보의 발언은 한 발 더 나간 측면은 있는데 국내에서 벌어진 이러한 논란을 예상 못 했는지"에 관해 질문했다. 이에 김 의원은 "어느 정도 말은 있을 거라고 봤지만, 이렇게 뜨거울 정도로 문 특보 자신도 예상하지 못했다"면서도 "다만 지금 국내에서 논란이 미국에서 나오는 반응이라기보다는 자체적으로 생산된 하나의 '한미동맹에 균열을 가할거냐'는 프레임으로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매우 당혹스럽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또 김 의원은 문 특보의 발언을 전하는 국내 언론의 분위기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 우리가 여러가지 어떤 전략을 논의하고 생산적인 토론을 하는 게 아니라, 한국정부가 조금 움직이고 우리가 좀 앞서 나가면 '한미동맹 깨자는 거냐' 이렇게 윽박 지르듯이 국내 언론에서 나오고 있는 점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