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전력 생산 30%가 원자력..에너지 정책 어떻게 달라질까

한승환 기자 입력 2017.06.19. 20:25 수정 2017.06.19. 22:10 댓글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대통령의 오늘(19일) 선언은 우리나라 에너지 정책에 커다란 변화를 예고하는 겁니다. 가동을 멈춘 부산 기장군의 고리원자력발전소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한승환 기자, (네, 고리원전에 나와 있습니다.) 고리원전 1호기는 현재 내부 시설 가동이 모두 중단된 상태인가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고리원자력발전소입니다. 화면 오른쪽이 이번에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고, 순서대로 고리 2·3·4호기가 있습니다.

고리 1호기는 오늘 새벽 0시를 기점으로 영구정지 판정을 받았지만, 발전을 위한 설비가 가동을 멈춘 것이고 사용 후 핵연료를 냉각하기 위한 설비는 앞으로 최소 5년 더 가동됩니다.

이곳은 내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고리 4호기와 현재 약 30퍼센트의 공사가 진행된 신고리 5, 6호기 부지도 위치한 곳인데요, 오늘 정부 발표로 이들 원전 계획도 수정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금까지 신고리 5, 6호기 건설에 약 1조 5천억 원의 비용이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런데 원전이 우리나라 전력 생산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에너지 정책의 전환이 쉬울 거냐, 가능할 거냐는 지적도 있던데요?

<기자>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 한해 전력 생산량의 약 30퍼센트를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고 있습니다.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를 포함해 우리나라 전체 원전 25기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2기가 오는 2030년 이전에 설계 수명이 만료됩니다.

그러니까 전력 생산량의 약 10퍼센트를 대체할 계획을 앞으로 15년 안에 세워야 합니다.

오늘은 일단 천연가스와 신재생 에너지의 발전 비중 확대라는 대원칙이 언급됐는데, 보다 구체적인 계획 마련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진행 : 조정영, 영상편집 : 이승희)  

한승환 기자hsh15@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