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강경화 된서리'에 얼어붙은 여의도.. 줄줄이 파행

이도형 입력 2017.06.19. 19:06 수정 2017.06.19. 22:07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여의도 정치권이 '냉각기'에 들어갔다.

야당은 국회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비상대책위에서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그 어떤 궤변적 설명으로도 받아들일 수 없는 독주와 독선"이라고 비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우택 "康 임명 강행, 독주·독선" / 바른정당 이어 국회 일정 보이콧 / 한국당 운영위 소집 카드 내밀자 與 "위원장 교체 논의하자" 맞불 / 20일 열릴 운영위 1차 분수령 될 듯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여의도 정치권이 ‘냉각기’에 들어갔다. 야당은 국회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에 맞서 여당은 상임위원장 재구성 카드로 야당을 압박했다. 야당은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시키겠다고 벼르고 있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비상대책위에서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그 어떤 궤변적 설명으로도 받아들일 수 없는 독주와 독선”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향후 대응을 논의한 결과 항의의 표시로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

 
19일 국회에서열린 바른정당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이에 따라 한국당은 상임위 일정을 거부했다. 먼저 보이콧을 결정했던 바른정당에 이어 한국당이 ‘실력 행사’에 나서면서 법제사법위·환경노동위·교육문화체육관광위 등의 개최가 무산됐다. 장관 후보자들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거나 청문회 일시를 확정지으려던 정부·여당의 계획이 어그러졌다. 개헌특위만이 정상적으로 열렸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장관임명을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하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한국당은 20일 운영위를 소집하기로 했다. 조국, 조현옥 수석의 출석 의결안을 처리해 이후 회의에 부르겠다는 계획이다. 운영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정 권한대행이 개의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활용한 대여 투쟁의 일환이다. 정 권한대행은 의총 뒤 기자들과 만나 “반드시 두 수석을 (출석시켜) 인사시스템 검증을 확인해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검증’ 논란에 더욱 불을 지피겠다는 의도다. 이번 운영위가 여야 대치의 1차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상임위원장 재구성’ 카드로 맞불을 놓았다. 국가 운영의 근간인 청와대 및 국정원을 담당하는 운영위와 정보위원장은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이 맡아야 한다는 논리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략적인 국회 운영위 소집요구에는 단호히 반대한다”며 “한국당은 청와대 수석 출석요구전에 운영위원장을 여당에 주는 ‘여당으로의 정상화’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야당은 협치파국 선언을 할 것이 아니라 대승적 결단으로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강경한 분위기여서 20일 운영위에는 야3당만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하는 것도 강경기류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여야가 강대강 대결을 이어가고 있지만 양쪽 모두 장기간 대치에 대해 부담스러워하는 기류다. 여당은 추경안·정부조직법 처리가 절실하고 야당은 ‘발목잡기’ 프레임에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이 전면 보이콧 대신 사안별 냉각기를 갖기로 결정하면서 야당의 공조가 삐걱거리고 있는 것도 변수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