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무원시험, 실무 관련성 떨어져"..공시생 뿔났다

조미르 입력 2017.06.19. 19:00

실무 관련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공무원 시험에 출제되면서 응시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9급 공무원 시험은 공통 과목 국어·영어·한국사와 선택 과목 2개 등 총 5개 과목의 사지선다형 객관식 100문항으로 이루어져 있다.

실제 수험생들은 "공무원 시험은 아무 짝에도 쓸모없는 공부 같다. 치매방지용 수준"이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뉴스=조미르 기자] 실무 관련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공무원 시험에 출제되면서 응시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 17일 실시된 9급 지방공무원 공채에 22만명이 몰렸다. 이는 21.4대 1의 경쟁률으로 지난해 18.8대 1 경쟁률보다 급증한 수치다.

9급 공무원 시험은 공통 과목 국어·영어·한국사와 선택 과목 2개 등 총 5개 과목의 사지선다형 객관식 100문항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날 시험을 본 응시생들은 난감한 반응을 보였다. 9급 지방직 공무원 국어 과목을 살펴보면, 유언비어(流言蜚語), 변명(辨明) 등의 까다로운 한자어나 '깨단하게'(오랫동안 생각해 내지 못하던 일 따위를 어떠한 실마리로 말미암아 깨닫다) 등 고유어 문제가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또 '장광설(長廣舌·길게 늘어놓는 말)'의 설이 ‘혀 설(舌)’인지 ‘말씀 설(說)’인지 묻는 문항도 있었다.

지난해 국가직 9급 시험에는 영어 단어 'Shrimp'의 외래어 표기법을 묻는 문제가 나오기도 했다. 정답은 ‘슈림프’였지만 한 식품회사의 ‘쉬림프 피자’로 인해 ‘쉬림프’로 오답이 몰렸다. 

하지만 이 같은 문제들은 공무원 직무와 크게 연관성이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실제 수험생들은 “공무원 시험은 아무 짝에도 쓸모없는 공부 같다. 치매방지용 수준”이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지방직 필기시험에 응시한 박모(26·여)씨는 “평소 잘 쓰이지 않는 고유어, 한자어 문제로 합격의 판가름이 나는 게 대부분”이라며 “이런 시험에 왜 청춘을 바쳐야 하는 건지 회의감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년째 공무원을 준비하고 있는 김모(29)씨는 “어디 가서 공무원 시험 관련 자료를 펼쳐 보이기도 창피하다”며 “지금 하는 공부들이 업무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전문가는 공무원 시험이 단순암기 수준에서 벗어나 직무와 연결되도록 개선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지성 단국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현재 공무원 시험은 단순히 점수별로 일률적으로 뽑아 업무 관련성을 측정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인·적성 검사를 도입해 예비 공무원들의 직무 적합도를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m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