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黃 전 총리, 문정인 겨냥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박승주 기자 입력 2017.06.19. 18:39 댓글 0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겨냥하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그런데 최근 대통령특보 한 분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이런 발언에 대해 언론들도 해당 특보의 한미 동맹관을 지적하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문 특보를 직격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안보 관해선 신중하고 책임있게 언행해야"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2015년 6월 취임한 황 총리는 지난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이후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까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아 국정을 운영해 왔다. 2017.5.1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겨냥하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며 "지금은 이러한 여건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고 적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그런데 최근 대통령특보 한 분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이런 발언에 대해 언론들도 해당 특보의 한미 동맹관을 지적하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문 특보를 직격했다.

황 전 총리는 또 "외교안보는 국가 안위와 국민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에 실험이 있을 수 없다"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 된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