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경찰 "런던 차량돌진 희생자 모두 이슬람교도"

입력 2017.06.19. 17:05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에서 승합차가 인도로 돌진한 공격으로 희생된 이들은 모두 이슬람교도(무슬림)들이라고 영국 경찰이 밝혔다.

런던경찰청 닐 바수 부청장은 이번 공격은 승합차가 한 남성에게 돌진한 이후 시작됐다면서 이 남성이 주변 사람들에 의해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작 최자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에서 승합차가 인도로 돌진한 공격으로 희생된 이들은 모두 이슬람교도(무슬림)들이라고 영국 경찰이 밝혔다.

이 공격으로 남성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런던경찰청 닐 바수 부청장은 이번 공격은 승합차가 한 남성에게 돌진한 이후 시작됐다면서 이 남성이 주변 사람들에 의해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밝혔다.

바수 부청장은 희생자들은 모두 무슬림들로 현재 다른 용의자들은 없다고 덧붙였다.

희생자들은 라마단 기간이 끝난 뒤 핀스버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의 '무슬림복지하우스'에서 예배를 마치고 막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48세 남성이 체포됐다.

목격자 압둘 라흐만 씨는 이 48세 남성이 "승합차에서 나와 달아나려고 했고 '무슬림을 다 죽이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내가 그의 복부를 친 뒤 다른 사람들과 함께 그를 바닥에 제압한 후 경찰에 인계했다"고 덧붙였다.

앰버 러드 내무장관은 경찰이 이번 사건을 "테러 사건"으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무슬림위원회 하룬 칸 사무총장은 "지난 몇 주일, 몇 개월 동안 무슬림들은 많은 '이슬람 포비아'(이슬람혐오) 공격을 겪었다. 이번은 가장 폭력적인 공격이다"고 무슬림을 겨냥한 테러로 의심했다.

ju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