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60대 남편, 부부 싸움중 흉기로 아내 찌르고 투신자살

입력 2017.06.19. 11:06

부부 싸움 중 60대 남편이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히고 자신은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자살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 17일 오후 8시 52분쯤 사우동 한 아파트 1층 화단에서 남편 A(64)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사 결과 A씨는 부부 싸움을 하던 중 아내를 집 안에 있던 흉기로 두 차례 찌르고 베란다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부부 싸움 중 60대 남편이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히고 자신은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자살했다.

흉기로 아내 찌른 60대 남편 투신자살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 17일 오후 8시 52분쯤 사우동 한 아파트 1층 화단에서 남편 A(64)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0층 아파트에서 투신한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아내 B(61)씨는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부부 싸움을 하던 중 아내를 집 안에 있던 흉기로 두 차례 찌르고 베란다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아내는 흉기에 찔린 직후 이웃집으로 피신해 “부부 싸움을 하다가 남편한테 흉기에 찔렸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웃 주민은 곧바로 ‘옆집 사람이 흉기에 찔렸다’고 119에 신고했다.

B씨는 복부를 찔린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내가 중상을 당해 수술할 예정이어서 자세한 사건 경위는 B씨가 회복한 후 조사할 예정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