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文대통령 "원전정책 전면재검토..신규원전 건설 전면백지화"

김민우 기자 입력 2017.06.19. 10:29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원정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직속위원회로 승격하고 원전정책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원전 설계수명 연장 안해"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the300]"원전 설계수명 연장 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6.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원정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준비중인 신규원전 건설계획은 전면백지화 하겠다"며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중인 월성 1호기는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며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직속위원회로 승격하고 원전정책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선언했다. 원전중심의 발전정책은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김민우 기자 minuk@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