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野, 조국 사퇴 압박..與, "운영위는 여당 몫"

입력 2017.06.18. 14:12
자동 요약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는 등 인사를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자 야당이 청와대인사검증 시스템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 등의 계기로 인사 검증문제와 관련해 운영위 소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 정우택 국회 운영위원장, 청와대 인사검증 추궁 예고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는 등 인사를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자 야당이 청와대인사검증 시스템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여당은 운영위원장은 여당 몫이라며 반대하고 있어 청문 정국 속에서 새로운 불씨가 되고 있다.

앞서 국회 운영위원장인 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위원장으로서 이른 시일 내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을 국회로 출석시켜서 청와대 인사시스템이 작동하는지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좌)과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 등의 계기로 인사 검증문제와 관련해 운영위 소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18일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신상 논란 끝에 사퇴한 것과 관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 인사검증 총체적 부실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5대 원칙을 지키지 못하고 흠결 있는 후보자를 지명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부터 하고, 차제에 인사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국회 운영위 소집 요구에 대해 운영위를 국정 발목잡기용으로 쓰고 있다며 반대 방침을 밝히고 있다.

민주당측은 운영위원회가 여당이 책임지고 국회를 운영해가는 상임위로, 운영위원장은 여당이 맡는 것이 관례라는입장이다. 야당이 청와대 체계가 다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인사 시스템을 따져보겠다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그동안 국회 운영위원장은 여당이 맡는 것이 관례로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여당이었던 지난해 12월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민주당은 대선 승리로 여당이 된 이후 한국당에 운영위원장직을 넘겨줄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아직 협의에 진전이 없는 상태다.

thle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