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중 경제수장 사드 갈등 이후 첫 만남

입력 2017.06.17. 03:31 수정 2017.06.17. 05:21

한국과 중국의 경제수장이 11개월 만에 한 테이블에 앉았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시작된 이후 첫 만남이다.

최근 양국 경제수장의 만남은 사드 배치 결정이 내려지기 전인 지난해 7월이었다.

중국은 유일호 전 부총리가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재정부장을 만난 직후 한국과 미국이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화하자 노골적인 경제 보복을 시작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제보복 해결 위한 면담 잇단 불발

[서울신문]AIIB서 1시간 면담… 상호협력 약속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제주에서 샤오제 중국 재정부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한국과 중국의 경제수장이 11개월 만에 한 테이블에 앉았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시작된 이후 첫 만남이다. 중국은 그동안 우리 측의 면담 제안을 계속해서 거절해 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에서 샤오제(肖捷)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과 양자면담을 했다.

기재부는 “양국 장관은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두 나라의 견고한 경제협력 관계를 재확인했고, 역내 발전을 위한 AIIB의 인프라 투자 중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두 경제수장은 역내 주요 창립회원국으로서 AIIB를 통한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사드 배치에 따른 경제 보복 문제를 직접적으로 논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면담 예정 시간은 30분이었지만, 김 부총리와 샤오 재정부장은 그 두 배인 1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기재부 관계자는 “그만큼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갔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해 11월 샤오 재정부장이 취임한 뒤 한국 재무장관과 벌인 첫 양자면담이다. 최근 양국 경제수장의 만남은 사드 배치 결정이 내려지기 전인 지난해 7월이었다. 중국은 유일호 전 부총리가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재정부장을 만난 직후 한국과 미국이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화하자 노골적인 경제 보복을 시작했다.

이후 우리 정부는 고위급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하기 위해 양자면담을 추진했지만 잇따라 불발됐다. 지난 3월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유 전 부총리는 샤오 재정부장과 만나려고 했으나 중국 측이 거절했다. 또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 춘계회의에서도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지난달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도 중국은 격이 낮은 재무차관을 보냈다.

기재부 관계자는 “다시 만남이 시작됐으니 쉬운 것부터 어려운 문제까지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귀포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