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침> 지방(속눈썹 화장하려다..)

입력 2017.06.08. 09:35

속눈썹 화장 도구로 라이터를 쓰다가 아파트에 불이 나 한밤중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8일 경기도 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양주시 덕정동의 한 아파트 9층 집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윗집에 사는 A(62·여)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되고 한밤중 주민 수십 명이 긴급히 대피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속눈썹 화장하려다 아파트 태워…한밤중 주민 대피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속눈썹 화장 도구로 라이터를 쓰다가 아파트에 불이 나 한밤중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8일 경기도 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양주시 덕정동의 한 아파트 9층 집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윗집에 사는 A(62·여)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되고 한밤중 주민 수십 명이 긴급히 대피했다.

또 아파트 내부가 그을리고 냉장고와 컴퓨터 등이 타 총 7천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화재는 9층에 사는 중학생 B(15)양이 속눈썹 화장을 위해 라이터로 이쑤시개를 달구다가 화장대에 있던 화장솜에 불이 붙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B양이 불을 끄려고 향수를 뿌리면서 불이 급속히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양주=연합뉴스) 8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덕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하는소동이 빚어졌다. 사진은 검게 탄 아파트 내부 모습. 2017.6.8 [양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