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보영상] 뚫리고 깨지고 부서지고..봉화군 휩쓴 '우박 폭탄'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입력 2017.06.01. 19:0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보영상'입니다. 

우박이 바닥을 뚫을 듯한 기세로 쏟아집니다.

세차게 내리는 우박의 힘을 이기지 못하고 나뭇가지가 맥없이 부러집니다.

오늘(1일) 낮 12시 40분쯤 경북 봉화군 일대에 우박이 쏟아졌습니다.

[제보자 (김동우) : 바람이 태풍 부는 것처럼 진짜 많이 불었어요. 차 안에 있었는데 우박 같은 게 막 거의 주먹 반만 한 게 떨어졌거든요. 그게 억수로 10분 15분 정도 계속 내렸어요. 거의 전쟁 난 것처럼 그랬었어요.]

급작스레 쏟아진 우박에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제보자 (권인석) : 지금 주차 돼 있는 차는 전부 다 부서지거나 혹은 유리창 부서지거나 아니면은 곰보가 다 돼 있죠. 농작물 피해는 지금 심각합니다. 고추, 사과, 수박, 감자, 이런 것들이 다 못 쓰게 됐죠]

봉화군은 지난달 17일에도 우박이 내려 농가가 큰 피해를 입은 적이 있습니다.

봉화군은 현재 정확한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뉴스, SBS '제보영상'입니다.

(기획 : 정윤식, 구성 : 오기쁨, 편집 : 김보희)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jy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