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강대·광주과학기술원, 대학 창업보육 공동1위

이영욱,송민근 입력 2017.05.22. 17:58 수정 2017.05.22. 20:32

서강대와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매일경제신문과 한국벤처창업학회·한국창업학회·한국창업보육협회 등이 함께 구성한 창업지수 운영위원회가 평가한 '매경대학창업지수' 공동 1위(4년제 기준)에 올랐다.

창업지수 운영위원회 평가 결과, 4년제 대학에서는 서강대와 GIST가 공동 1위를 차지했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산업기술대, 순천향대, 건국대, 경기대 등이 뒤를 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매경대학창업지수 / 매경대학창업지수 발표 ◆

서강대와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매일경제신문과 한국벤처창업학회·한국창업학회·한국창업보육협회 등이 함께 구성한 창업지수 운영위원회가 평가한 '매경대학창업지수' 공동 1위(4년제 기준)에 올랐다. 2년제 대학에서는 전북과학대와 대경대가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매일경제는 지난해 말 창업지수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모든 대학을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4년제 205개, 2년제 164개 대학을 평가했다. 교육대·사이버대·한국전통문화대학 등 특수목적 대학이나 신학대학·유사신학대학 가운데 신학전공 모집정원이 전체 모집정원의 50% 이상인 대학은 평가에서 제외했다. 이번 '매경대학창업지수' 평가는 대학이 정형화된 교육·연구에서 벗어나 우수 인재의 창업 패러다임 구축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기획한 것이다.

창업지수 운영위원회 평가 결과, 4년제 대학에서는 서강대와 GIST가 공동 1위를 차지했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산업기술대, 순천향대, 건국대, 경기대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이번 평가에선 1위가 100점 만점에 77점을 받는 데 그쳐 국내 대학들의 창업보육이 제 궤도에 오르려면 아직 갈 길이 먼 것으로 진단됐다. 종합 1위를 한 대학이 부문별 평가에서도 모두 1위를 차지하지는 못했다. GIST는 창업인프라와 창업지원 부문에서 선두였고, 창업성과(실적)에서는 KAIST가 1위를 기록했다. 서강대는 재학생 5000명 이상인 대형 대학교 가운데 창업성과 1위에 올랐다. 상위 10개 대학에는 총 12개교가 포함됐다. 수도권 대학은 5개, 비수도권 대학은 7개로 비교적 고른 분포를 보였다. GIST, KAIST, 포항공대(POSTECH) 등 특성화 대학들이 선두권을 형성했으며 전통의 명문으로 분류되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연세대는 공동 10위였고, 고려대는 33위였다. 국내 최고 명문대로 꼽히는 서울대는 창업보육 면에선 73위에 그쳤다.

2년제 대학에서는 전북과학대와 대경대가 공동 1위를 기록했다. 경기과학기술대, 한국영상대, 충청대, 영남이공대, 전남과학대 등이 뒤를 이었다. 18개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이영욱 기자 / 송민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