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이란 대선 개혁·중도파 로하니 중간집계 58% 득표"..압승 예상

입력 2017.05.20. 13:36 댓글 0

19일(현지시간) 실시된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개혁·중도파의 지지를 받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중간 집계결과 58.2%(1천461만9천표)를 득표했다고 이란 내무부가 20일 밝혔다.

보수파 단일후보인 에브라힘 라이시는 40.3%(1천12만5천표)를 득표했다.

내무부는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약 2천510만표를 개표했다고 설명했다.

내무부는 개표를 완료하고 검표한 뒤 최종 결과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파 라이시 후보 40.3%에 크게 앞서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실시된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개혁·중도파의 지지를 받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중간 집계결과 58.2%(1천461만9천표)를 득표했다고 이란 내무부가 20일 밝혔다.

보수파 단일후보인 에브라힘 라이시는 40.3%(1천12만5천표)를 득표했다.

내무부는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약 2천510만표를 개표했다고 설명했다. 총 투표자수는 4천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내무부는 개표를 완료하고 검표한 뒤 최종 결과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핵합의를 성사한 로하니 대통령의 연임 가능성이 커졌다.

hskang@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