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통'의 文도 양보 못 한다고 한 것들

신호 입력 2017.05.20. 12:4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9일 만에 여야 원내대표를 만나는 등 소통과 협치의 의지를 보였습니다.

다양한 의견 교환 속에서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양보할 수 없는 선을 제시했는데 어떤 것들이었을까요.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로 찾아온 여야 원내대표들을 직접 영접한 문재인 대통령.

140분 동안 이뤄진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여야 원내 지도부의 의견을 경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사안에 대한 야당의 우려에는 지금의 방식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특히 검찰총장 인사에 국회의 동의를 받아달라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요청에는 그렇게 해서는 인사가 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동철 / 국민의당 원내대표 (YTN 호준석의 뉴스인 출연) : 그러면 인사를 할 수 있을까요? 그렇게 반문하시면서 그러나 그만큼 검찰 인사에 있어서 신중하게 그리고 제도적으로 야당의 반대가 있는 것을 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검증해서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인다 이렇게 답변하셨습니다.]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이 법 개정이 아닌 대통령 업무지시 형태로 이뤄진 것에 대한 야당의 문제 제기도 있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업무지시보다는 국회와 논의 과정을 거쳐달라고 건의했는데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전병헌 / 청와대 정무수석 : 당연히 국회 차원의 입법 사안이라든지 국회와 충분히 협의해야 할 사안이면 협의해나갈 것이다. 현재까지 대통령의 권한 내에서 행정 집행과 국정 운영을 하고 있는 것이다.]

법인세 인상과 관련해 현 정부가 기업을 적대시한다는 여론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을 지원해나가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기업을 지원하는 형태가 이제 달라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3. 07:2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