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른정당 "반대를 위한 반대는 없다"..6월 임시국회 협치 다짐

김정률 기자 입력 2017.05.20. 10:58

바른정당은 오는 29일부터 시작되는 6월 임시국회와 관련 "반대를 위한 반대는 없다"며 협치를 다짐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20일 구두논평을 통해 "국가 상황이 여러모로 안 좋은 상황에서 협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정규직 정규직화, 일자리 추경은 추가 논의 필요"
© News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바른정당은 오는 29일부터 시작되는 6월 임시국회와 관련 "반대를 위한 반대는 없다"며 협치를 다짐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20일 구두논평을 통해 "국가 상황이 여러모로 안 좋은 상황에서 협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조 대변인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와 일자리 추경(추가경정예산) 등 다른 입장이 몇가지 있다"며 "정부·여당이 하려고 하는 방향이 현실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들여다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줄줄이 예정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가급적 빨리 진행되도록 하겠다"며 "총리 청문회 역시 기본적으로는 찬성하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과 관련 "기본적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부작용이 막대할 것으로 예상되고, 추경도 단순히 일자리를 위한 추경으로만은 할 수 없다.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jrkim@

실시간 주요이슈

2018.05.22. 09:3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