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여성의 몸, '최고'이자 '최악'의 시대를 살다

구유나 기자 입력 2017.05.20. 09:49

"우리는 최고의 순간이자, 최악의 순간에 살고 있다."

'여성의 진화'를 쓴 생물인류학자 웬다 트레바탄이 첫 머리에 이 대목을 인용한 이유가 있다.

'여성의 진화'는 이처럼 인류사 주변부로 밀려나 있던 여성의 신체에 집중한다.

하지만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건 여성의 몸이 번식 성공률을 최대화하려는 자연 선택의 결과를 통해 빚어졌다는 것"이라며 "여성의 유일한 삶의 목표가 번식이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따끈따끈 새책] '여성의 진화'..몸, 생애사 그리고 건강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따끈따끈 새책] '여성의 진화'…몸, 생애사 그리고 건강]

"우리는 최고의 순간이자, 최악의 순간에 살고 있다."

찰스 디킨스의 소설 '두 도시 이야기' 첫 구절이다. '여성의 진화'를 쓴 생물인류학자 웬다 트레바탄이 첫 머리에 이 대목을 인용한 이유가 있다. 여성의 진화한 신체가 현재의 생활방식과 잘 맞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하기 위해서다.

가사 부담을 덜어주는 다양한 발명과 생활수준 개선 등에 힘입어 여성 호르몬 수치가 크게 개선됐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 했던가. 초경이 앞당겨지고, 폐경이 늦어지고, 첫 출산이 늦어지고, 출산 간격이 길어지면서 난소 호르몬에 노출되는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졌다. 현대 여성은 평생 350~400번의 생리를 한다. 우리 선조들의 4배 수준이다. 호르몬 수치가 급증함에 따라 유방암, 자궁암, 난소암 등 암 발병률이 높아지고 생리 전 증후군이나 우울증 등 정신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게 책의 설명이다.

'여성의 진화'는 이처럼 인류사 주변부로 밀려나 있던 여성의 신체에 집중한다. 여성 몸의 진화와 생애사를 인류학, 내분비학, 심리학, 의학, 진화생물학 등 다양한 과학적 연구 성과를 토대로 재구성한다.

여성의 진화를 설명하는 핵심 개념은 '번식'이다. 하지만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건 여성의 몸이 번식 성공률을 최대화하려는 자연 선택의 결과를 통해 빚어졌다는 것"이라며 "여성의 유일한 삶의 목표가 번식이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한다. 오히려 진정한 페미니즘은 몸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하는 것이 아닐까.

◇여성의 진화=웬다 트레바탄 지음. 박한선 옮김. 에이도스 펴냄. 446쪽/2만2000원

구유나 기자 yun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