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벌써 한여름..대구·경북 남부 이틀째 '폭염주의보'

입력 2017.05.20. 06:38

20일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이 33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이는 등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지청은 이날 대구와 경북 영천·경산·청도·고령 등의 낮 최고 기온이 33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영천·고령 등지는 지난 19일 오전부터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이다.

또 구미와 군위, 문경, 상주 등 나머지 경북 내륙 지역도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20일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이 33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이는 등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지청은 이날 대구와 경북 영천·경산·청도·고령 등의 낮 최고 기온이 33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영천·고령 등지는 지난 19일 오전부터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이다.

또 구미와 군위, 문경, 상주 등 나머지 경북 내륙 지역도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대구와 경북 남부내륙은 당분간 30도가 넘는 고온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일교차가 큰 만큼 야외활동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lee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