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청년층 정신건강에 가장 유해한 SNS는 '인스타그램'"

입력 2017.05.20. 06:01

청년층의 정신건강에 가장 해로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는 사진·비디오 공유 어플리케이션인 '인스타그램'이라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영국 왕립보건학회(RSPH)는 이날 발표한 '청년층 정신건강에 SNS가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SNS 톱-5' 중에서 인스타그램이 청년층 정신건강에 가장 유해한 SNS로 꼽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실왜곡의 SNS'..스냅챗·페이스북·트위터 뒤이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청년층의 정신건강에 가장 해로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는 사진·비디오 공유 어플리케이션인 '인스타그램'이라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영국 왕립보건학회(RSPH)는 이날 발표한 '청년층 정신건강에 SNS가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온라인에서 14∼24세 청년층 1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해시태그 '#StatusofMind' 설문조사를 통해 특정 SNS가 불안·우울·개성·신체 만족도 등 건강·행보에 관련한 문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SNS 톱-5' 중에서 인스타그램이 청년층 정신건강에 가장 유해한 SNS로 꼽혔다. 이어 스냅챗, 페이스북, 트위터 순이었다. 반면 유튜브는 정신건강에 유익한 SNS로 떠올랐다.

전 세계에서 7억 명 이상이 이용하는 인스타그램이 가장 해로운 SNS로 지목된 것은 '현실 왜곡'이라는 자체 특성에서 기인한다.

특히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스타그램이 유해한 SNS"라는 반응이 많았는데 이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 실물 그대로가 아닌 이른바 '포토샵'이나 '필터링' 등을 통해 이미지 조작을 쉽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매트 커라처 박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상당수 젊은 여성들이 인스타그램에 '예쁜 얼굴과 날씬한 몸매' 이미지를 올리려는 강박증이 있다"면서 "이런 '완벽한 이미지' 환상이 정신적 고통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스냅챗과 페이스북에서도 공통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실제로 이들 SNS는 자신의 신체 만족도와 수면 패턴에 악영향을 미치고, 타인과 끊임없이 비교를 해야 하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안겨주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SNS에서 자신이 최신 유행에 뒤처지게 될까 두려워하는 이른바 '포모 증후군'(Fear of Missing Out)을 촉발하는 원인이기도 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반면 유튜브는 이미지 조작 가능성이 적은 데다가 교육적인 면에서 후한 점수를 받았다.

커라처 박사는 보고서에서 "청년들에게 자기 만족과 개성을 북돋워 주기 위해 SNS들이 과도한 포토샵이나 필터링 사용을 제한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하며 SNS 이용자들도 스스로 자존감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jongwoo@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3. 07:2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