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운전자가 꼽은 '꼴불견 운전자'.."얌체 끼어들기가 최악"

노재웅 입력 2017.05.20. 06:00

주말 나들이객이 늘어나는 5월, 즐거워야 할 여행길이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일부 운전자들 때문에 안타까운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최현석 SK엔카직영 직영사업부문장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등 위험한 운전습관은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수명을 단축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최근 연휴 및 나들이 철을 맞아 교외로 떠나는 운전자가 많아지는 만큼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을 살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주말 나들이객이 늘어나는 5월, 즐거워야 할 여행길이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일부 운전자들 때문에 안타까운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10월경 울산의 한 관광버스 운전기사가 부부동반 해외여행객을 태우고 과속과 무리한 끼어들기를 하다 10명이 목숨을 잃게 된 사고는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 운전기사는 올해 1월 검찰로부터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최고형인 금고 5년을 구형받았다.

이처럼 도로 위에서 무리한 끼어들기를 서슴지 않는 위험한 ‘얌체족’은 결코 적지 않다는 점에서 또 다른 사고의 가능성을 항상 내재하고 있다. 경찰의 끼어들기 단속현황을 살펴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35만1000건으로 결코 무시하지 못할 큰 수치다.

이달 초 SK엔카직영이 성인남녀 371명을 대상으로 ‘위험한 운전자 VS 위험한 보행자’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도 현실과 맥을 같이 한다.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운전 중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운전자’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운전자’를 선택했다. 이어 ‘과속과 추월을 반복하며 차로를 넘나드는 칼치기 운전자(17%)’가 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시도 때도 없이 경적을 울리는 운전자(8%)’, ‘급정차·급출발하는 운전자(7%)’가 순위에 올랐다.

응답자들은 운전자에게 바라는 점으로 “차선 변경할 때 제발 깜빡이 좀 켰으면”, “서로 배려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게 운전했으면 좋겠다”, “나와 가족의 안전이 곧 상대방의 안전”, “운전은 빨리 가면 이기는 레이싱 경기가 아니다”, “신호와 정지선만 잘 지켜도 도로 위가 평화로울 것 같다” 등 추가 의견을 전했다.

다음으로 ‘운전 중 위험하게 느껴지는 보행자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는 ‘무단횡단’이 27%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골목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행동(23%)’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주위를 살피지 않는 행동(18%)’, ‘술에 취해 도로에 뛰어들거나 눕는 행동(12%)’ 순으로 집계됐다.

그 외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기타의견으로 “제발 주위를 잘 살피고 건넜으면 좋겠다”, “갑자기 골목에서 튀어나오거나 무단횡단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가슴이 철렁한다”, “운전할 때는 보행자 입장에서, 보행할 때는 운전자 입장에서 역지사지의 자세를 가졌으면” 등이 있었다.

최현석 SK엔카직영 직영사업부문장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등 위험한 운전습관은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수명을 단축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최근 연휴 및 나들이 철을 맞아 교외로 떠나는 운전자가 많아지는 만큼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을 살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얌체운전을 당해 기분이 상하거나 화가 나 똑같이 행동하는 경우에는 보복운전으로 더 큰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얌체 운전자를 발견할 시에는 ‘경찰민원포털’에 접속 후 국민신문고 교통 민원을 클릭해 본인인증 후 간단한 위반 내용 작성과 함께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첨부해 신고하거나 휴대전화로 긴급전화 112에 신고를 하면 된다.

노재웅 (ripbird@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