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 핵항모 칼빈슨·레이건함 동해로 .. 내달초 한반도 해역서 첫 합동훈련

이철재 입력 2017.05.20. 01:02 수정 2017.05.22. 08:12

미국이 이르면 다음달 초 한반도 해역에서 핵 추진 항공모함 2척이 동시에 참여하는 합동훈련을 한다.

미 CNN은 2명의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칼빈슨(CVN 70)함과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이 한반도 동해에서 합동훈련을 할 것이라고 19일 보도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현재 서태평양에 머물고 있는 로널드 레이건함이 초계 활동을 시작했다"며 "(지난달 29일부터 동해에 머물고 있는) 칼빈슨함과 가까운 거리에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투기 160대, 잠수함 3척 이상 집결
"북 도발 막으려 고강도 압박" 분석
미국이 이르면 다음달 초 한반도 해역에서 핵 추진 항공모함 2척이 동시에 참여하는 합동훈련을 한다. 미 CNN은 2명의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칼빈슨(CVN 70)함과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이 한반도 동해에서 합동훈련을 할 것이라고 19일 보도했다. 지난 14일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 대기권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초기 평가에 이은 조치라고 CNN은 덧붙였다. 미 항모 2척이 한반도 해역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칼빈슨함이 동해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태평양사령부]
미 태평양사령부는 “현재 서태평양에 머물고 있는 로널드 레이건함이 초계 활동을 시작했다”며 “(지난달 29일부터 동해에 머물고 있는) 칼빈슨함과 가까운 거리에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군 관계자는 “레이건함이 한반도 해역 진입을 위해 대기 중인 상태”라며 “워싱턴DC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레이건함이 칼빈슨함으로부터 곧 바통을 넘겨받아 대북 군사적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로널드 레이건함이 지난 16일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를 떠나고 있다. [사진 미국 태평양사령부]
김진형 전 합참 전략기획부장(예비역 해군 소장)은 “두 척의 항모가 모이면 전투기는 160대 이상, 이지스 순양함·구축함은 10척 이상, 잠수함은 최소 3~4척이며 여기서 발사하는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은 100발 이상일 정도로 가공할 만한 전력이 된다”며 “미국이 작정하고 북한을 상대로 고강도 무력시위를 한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