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뉴스1

충북 음성 한 목재가공공장 불..2시간여만에 진화

장천식 기자 입력 2017.05.19. 22:51 댓글 0

19일 오후 5시 40분께 충북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 한 목재가공공장에서 불이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목재가공공장 동 약1500여㎡와 목재공장 내부에 있던 기계와 생산제품이 불에 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불이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17대와 인력 7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공장 안에 목재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오후 5시 40분께 충북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 한 목재가공공장에서 불이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사진은 지난달 발생한 충북 옥천군 옥천읍의 포장지 공장 화재 모습..© News1

(충북ㆍ세종=뉴스1) 장천식 기자 = 19일 오후 5시 40분께 충북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 한 목재가공공장에서 불이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목재가공공장 동 약1500여㎡와 목재공장 내부에 있던 기계와 생산제품이 불에 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불이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17대와 인력 7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공장 안에 목재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jangcsp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