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잇단 호남 출신 중용..'대탕평, 대통합 기조'

입력 2017.05.19. 21:25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호남 출신 인사가 급부상하고 있다.

국무총리부터 비서실장, 검찰국장, 헌재소장까지 모두 호남 출신으로 인사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대탕평, 대통합 기조가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정부 출범 초기 호남출신 인사를 중용하는 것은 대탕평·대통합 기조가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총리, 비서실장, 검찰국장, 헌재소장…잇따른 호남 중용

[헤럴드경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호남 출신 인사가 급부상하고 있다. 국무총리부터 비서실장, 검찰국장, 헌재소장까지 모두 호남 출신으로 인사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대탕평, 대통합 기조가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인선을 발표했다. 이 총리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이고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남 장흥 출신이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겸 정책특보에 임명된 이용섭 전 장관은 전남 함평 출신이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역시 전북 전주 출신이다.

<사진=연합뉴스>

이 기조는 법조계에도 적용됐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대검 반부패부장·대검 공안부장과 함께 검찰 내 ‘빅4’로 불리는 법무부 검찰국장에 전남 광주 출신의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호남 출신의 검찰국장 임명은 2006년 이후 1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전북 고창 출신인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박균택 검찰국장에 이어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도 호남 출신인 까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지역을 떠나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적으로 탕평의 효과가 난다면 더욱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 출범 초기 호남출신 인사를 중용하는 것은 대탕평·대통합 기조가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보수 정부 9년을 거치는 동안 호남 출신들이 겪은 인사 불이익을 해소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onlin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