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문 대통령, 박원순 시장 아세안특사 전격 임명 배경은?

박대로 입력 2017.05.19. 20:46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전격적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동남아 각국에 파견키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 당선후 청와대와 서울시간 사이가 급격히 좁혀지는 상황 속에서 이뤄진 박 시장의 아세안 특사임명은 양측의 관계를 한층 공고히 해줄 것으로 보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전격적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동남아 각국에 파견키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을 방문해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인터뷰 장소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17.04.10. since1999@newsis.com

당초 박 시장은 21일부터 25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차례로 방문해 한류 콘서트를 열고 동남아 관광객 유치 활동을 벌일 계획이었다. 또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면담도 추진중이었으나 이번 특사 임명으로 일정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의 특사 임명은 이례적이다. 그것도 최대 지방자치단체의 서울의 수장을 대통령의 대리인으로 처음 내세운 것도 특기할만 하다.

문 대통령이 서울시와 동남아 도시외교 일정까지 급거 바꾸면서까지 특사 임명을 한 것은 왜일까.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부터 대(對)아세안 및 인도와의 협력관계를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4강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가겠다고 공약했다.

서울시장 자격으로 동남아 방문을 코앞에 둔 박 시장에게 대통령 특사 자리를 맡긴 것은 문 대통령 자신의 공약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박 시장 특사 임명 배경을 설명하며 "박 시장은 세계도시정상회의의 정식 초청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등 동남아 주요국가들과 도시외교를 적극 전개하고 있고 동남아 지역에 다양하고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아세안은 우리나라 외교에서 후순위였다. 관계 격상을 내건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이미 동남아 각국에서 적잖은 위상을 구축한 박 시장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박 시장과 서울시는 문 대통령이 기대를 걸어볼만한 다양한 네트워크를 동남아 지역에 깔아놨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반둥, 태국 방콕, 베트남 호치민·다낭·하노이, 필리핀 마닐라, 미얀마 양곤, 라오스 비엔티엔, 브루나이 PMB섬 등과 교통·도시계획·전자정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교류를 하고 있고 합작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동남아 도시중 서울시 자매도시는 자카르타·하노이·방콕이고 우호도시는 비엔티엔·반둥·호치민인데 박 시장은 2020년까지 아세안 회원국들의 수도와 모두 자매도시나 우호도시 관계를 맺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박 시장은 그간 아세안의 각국 지도자들과도 빈번히 교류해왔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박 시장과 만난 뒤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위촉됐다.

재임 기간 동안 매년 이어진 동남아 순방에서 방콕·마닐라·반둥 등 도시의 시장들과 면담하는 등 적잖은 인맥도 쌓아왔다.

특히 박 시장은 아름다운 재단 이사장 시절이던 2006년 막사이사이상을 수상했다.

필리핀의 전 대통령 라몬 막사이사이를 기리기 위해 1957년 4월 제정된 이 상은 '아시아의 노벨상'으로도 불린다. 수여국가인 필리핀은 물론 아세안 국가들 사이에서는 그 위상이 매우 높다.

지난 2013년 8월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를 방문해 막사이사이상 재단 창립 55주년 기조연설을 할 때 현지인들이 보여준 환대는 '국빈급'에 준했다.

문 대통령 당선후 청와대와 서울시간 사이가 급격히 좁혀지는 상황 속에서 이뤄진 박 시장의 아세안 특사임명은 양측의 관계를 한층 공고히 해줄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과 함께 일했던 임종석 전 정무부시장이 청와대 비서실장, 하승창 전 정무부시장이 사회혁신수석, 김수현 전 서울연구원장이 사회수석, 조현옥 전 여성가족정책실장이 인사수석을 맡는 등 청와대 요직을 이미 꿰찼다. 미세먼지 대책 등 청와대와 서울시간 정책공조도 강화되는 분위기다.

서울시 관계자는"박 시장의 특사임명을 오후 4시께 공식적으로 통보를 받았다"며 "박 시장의 특사 파견이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daero@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