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 하승창 수석,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오찬 "최저임금 2020년 1만원 공약 후퇴없어"

김지환 기자 입력 2017.05.19. 20:16 수정 2017.05.19. 21:58 댓글 0

청와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이 최저임금, 노정 관계, 사회개혁 과제 등에 대한 시민사회, 노동계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하 사회혁신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상임이사,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 김종인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직무대행, 권태선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등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대표단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청와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이 최저임금, 노정 관계, 사회개혁 과제 등에 대한 시민사회, 노동계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하 사회혁신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상임이사,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 김종인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직무대행, 권태선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등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대표단과 오찬을 함께 했다.

화물연대 초대 위원장 출신인 김 직무대행은 노무현 정부 임기 첫 해인 2003년 진행된 화물연대 파업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의 대화 파트너였다. 박 상임이사는 문 대통령이 전날 5·18 기념식에서 언급한 ‘숭실대생 박래전’의 친형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정국에서 촛불집회를 지원해온 퇴진행동은 백서를 만든 뒤 오는 24일 해산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퇴진행동 대표단에 해산 전 만나자고 연락을 했다고 한다.

오찬에 배석한 김덕진 퇴진행동 대외협력팀장은 통화에서 “퇴진행동이 100대 개혁과제를 만들어 발표했는데 이 내용에 대한 설명을 했다”며 “대표자들이 검찰개혁, 정치개혁, 재벌개혁, 언론개혁, 사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제언을 했다”고 말했다.

노동 현안과 관련해선 최저임금, 노정교섭,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시대 등이 논의 주제가 됐다. 김 팀장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일자리위원회가 최저임금 1만원 도달 시기를 2020년에서 2022년으로 늦추자는 제안을 했는데 하 수석은 ‘최저임금 공약은 수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 수석은 민주노총이 최근 문재인 정부에 노정교섭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노동 분야 비서진 인선이 마무리되면 청와대가 양대노총 위원장을 만나는 자리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노동계 참석자들은 또 인천공항공사의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다른 공공기관의 롤모델이 되기 위해선 정규직화 방식을 논의하는 테이블에 노동계 참여가 필수적이라는 의견도 전했다.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은 한국노총 지도부를 만나 노동 현안에 대한 대화를 했다. 면담은 지난 17일 청와대에서 진행됐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면담에서 “노사 협의 없는 성과연봉제 등 각종 행정지침은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며 “한국노총과 맺은 정책협약의 이행을 통해 한국노총과 문재인 정부의 동반자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 정부의 시스템이 정비되는 대로 구체적인 소통 구조를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임 실장은 “한국노총이 대선 과정에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문 대통령을 지지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의 동반자로서 보다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자”고 답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