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퇴 압박 시달리는 정우택 원내대표 "내주 거취 말하겠다"

구교운 기자 입력 2017.05.19. 19:31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사퇴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19일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음주 중 제 거취문제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는 당내 계파를 가리지 않고 나오고 있다.

비박(非박근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지난 16일 "대선 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결과에 따라 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나와야 한다"며 정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박·비박 양쪽에서 사퇴 촉구..당권 도전 검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 청와대 회동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개헌을 약속대로 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2017.5.1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사퇴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19일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음주 중 제 거취문제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는 당내 계파를 가리지 않고 나오고 있다.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쇄신 차원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논리다.

비박(非박근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지난 16일 "대선 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결과에 따라 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나와야 한다"며 정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친박(親박근혜) 김진태 의원도 같은날 의원총회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어떤 지도력을 발휘했나"라며 "역대 가장 큰 표차로 지고도 지금 이게 진 사람들의 모습인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친박 한선교 의원도 지난 17일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새 원내대표를 빨리 뽑아야 한다"며 "당 대표 도전 등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힘을 보탰다.

또 다른 친박계 의원은 뉴스1에 "입 밖으로 내지는 않지만 의원 상당수가 정 원내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당의 지지도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처지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5월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8%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48%보다 40%p 낮고, 국민의당(8%), 바른정당(7%), 정의당(7%)와 비슷한 수준이다. 단순 비교하면 한국당 대선 후보 홍 전 지사가 대선에서 얻은 득표율 24.03%의 3분의 1로 떨어진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원내대표를 하고 싶은 분들이 있지 않겠냐"며 지도부에 욕심을 내는 일부 의원들이 제기하는 것이라며 사퇴론에 선을 그었다.

정 원내대표는 당 대표 출마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는 '당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선거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는데 당권 운운하는 것은 시기상조"이라면서 사실상 검토중임을 인정했다.

역시 당권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홍 전 지사를 향해선 "지금 막 대선에서 떨어졌는데 또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견제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