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성태 "철새비판 겸허히 받아들여..흙탕물 정화하겠다"

구교운 기자 입력 2017.05.19. 17:17 댓글 0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재입당한 김성태 의원은 19일 "'철새'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바른정당 탈당 및 한국당 재입당에 대한 비판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바른정당 창당을 기획했던 사람이 기대를 저버리고 한국당으로 복당한 데 대해 국민적 실망이 원망과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도 잘 안다"고 인정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 많은 반성과 더 깊은 자숙의 시간 필요"
"새로운 보수위해 싸우는 것이 정치적 소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재입당한 김성태 의원은 19일 "'철새'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던 김 의원은 김어준씨가 민요 '새타령'을 틀자 "정말 잔인하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새타령 반향이 거세다"며 "나는 썩어문드러지고 비바람 몰아치는 둥지로 간 것이라고 항변했지만 '철새' 비판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바른정당 탈당 및 한국당 재입당에 대한 비판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바른정당 창당을 기획했던 사람이 기대를 저버리고 한국당으로 복당한 데 대해 국민적 실망이 원망과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도 잘 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많은 반성과 더 깊은 자숙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나 자신도 스스로 생각하고 있다"는 뜻도 밝혔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측근인 이종훈 전 의원이 '썩은 고기를 쫓는 하이에나'라고 비난한 데 대해선 "다른 곳도 아닌 바른정당이라는 점이 더 아프게 한다"면서도 "더 많이 쳐주기 바란다. 나는 더 많이 깨지고 더 많이 낮아져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의 한계를 지적하며 보수 개혁에 대한 자신의 진정성을 알아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바른정당이 박근혜 탄핵을 주도하며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를 진정하는 데 역사적 소임을 충실히 수행했다"면서도 "'새로운 보수'라는 추상적 구호 외에 스스로에게 부여한 새로운 역사적 과제가 무엇인지, 그 한계를 허심탄회하게 토로해야 하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는 것만큼 썩은 보수를 털어내고 기울어진 정치의 균형을 잡는 것이 우리에게 부여된 역사의 소임"이라며 "내가 항변하고자 하는 나의 진정성은 그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보수가 공허한 독선으로 남지 않으려면 비바람 몰아치는 투쟁의 현장에 다시 들어가 썩어 문드러진 제 살을 도려내는 처절한 싸움을 벌여야 한다. 그리고 승리해야 할 것이다"라고 한국당 입당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연꽃은 진흙 속에서 피어나지만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다"며 "새로운 보수가 진정한 보수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맑은 물이 아닌 흙탕물을 정화하는 연꽃으로 피어나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나는 이제 그 싸움을 벌일 것이다. 다시 전선에 설 것이다"라며 "그것이 내가 자임하는 정치의 소임이다. 그 진정성 하나만 받아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과 함께 복당한 장제원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패한 100일에 대한 반성문'이란 제목의 글을 남기고 "보수의 괴멸적 파멸적 패배의 한 원인을 제공했다는 자책감으로 죄인의 심정으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국민들께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