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기자들도 당황시킨 文 대통령 "혹시 질문 있으십니까?"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입력 2017.05.19. 15:47 수정 2017.05.19. 16:11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공석인 헌법재판소장에 김이수 재판관을 지명한다는 내용을 직접 발표하기 위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헌재 소장에 대한 인사여서 제가 예우상 직접 기자실에서 브리핑하게 됐다"고 설명한 뒤 퇴장하지 않고 갑자기 "혹시 질문 있으십니까?"라고 기자들에게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님의 질문과 답변시간은 없습니다" 공지했던 靑 관계자도 '당황'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공석인 헌법재판소장에 김이수 재판관을 지명한다는 내용을 직접 발표하기 위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임 첫 날인 지난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내정하면서 "중요한 인사라고 생각되면 언제든지 국민들 앞에 직접 설명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파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문 대통령이 춘추관 브리핑장에 나타나기 10여 분 전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님이 인사 관련 발표만 하고 질문과 답변 시간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공지했다.

통상 기자들은 중요한 이슈가 있지 않는 한 사전 공지에 따라 대통령 예우 차원에서 궁금한 사안은 국민소통수석이나 청와대 참모들에게 대신 물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헌재 소장에 대한 인사여서 제가 예우상 직접 기자실에서 브리핑하게 됐다"고 설명한 뒤 퇴장하지 않고 갑자기 "혹시 질문 있으십니까?"라고 기자들에게 물었다.

문 대통령의 예상하지 못한 '기습'에 잠시 당황했던 기자들은 '김이수 지명자의 잔여 임기 수행 여부가 어떻게 되는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승진 임명 배경이 무엇인지'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돌발' 행동에 "질문시간은 없다"고 공지한 청와대 관계자도 당황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임기 중 기자들과의 질문·답변을 최대한 배제했다. 질문권을 부여해도 사전에 질문지를 취합해 검토한 뒤 답변에 나선 것과 비교하면, 문 대통령의 이날 행보는 청와대 참모들도 전혀 예측하지 못한 것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던 지난해 10월과 11월 세 차레나 대국민담화를 진행했지만, 입장표명만 한 뒤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다음 기회에"라고 말하며 퇴장했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199575@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