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영태 녹음' 류상영 "대화는 지어내고 과장된 것"

나운채 입력 2017.05.19. 13:46

이른바 '고영태 녹음 파일' 속 주요 대화자로 등장한 류상영 전 더블루케이 부장이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은 상상과 허위다"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결국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류 전 부장은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에 대해 "제 생각과 상상을 말한 것"이라며 "지어낸 얘기고,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최씨 변호인은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을 근거로 들며 고씨와 류 전 부장 등이 최씨를 이용하려다가 국정농단 사건을 기획적으로 폭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정서 "사담 나눴을 뿐…사실 아냐" 주장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근혜 정권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3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05.1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이른바 '고영태 녹음 파일' 속 주요 대화자로 등장한 류상영 전 더블루케이 부장이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은 상상과 허위다"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류 전 부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61)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33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고영태 녹음 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고영태(41)씨와 류 전 부장 등 주변 인물들과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이다.

류 전 부장은 녹음 파일의 베일을 벗길 중요한 인물로, 법원 재판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등에서 증인으로 채택된 바 있다. 그러나 류 전 부장은 개인적 사유를 들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결국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류 전 부장은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에 대해 "제 생각과 상상을 말한 것"이라며 "지어낸 얘기고,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녹음 파일 속에는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강원도 평창에서 '아방궁' 사저를 짓는 계획을 나누는 대화도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류 전 부장은 "사저 건축 계획은 제가 과장되게 얘기한 것"이라며 "최씨로부터 지시받은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검찰이 "본인의 상상력으로 지어낸 얘기란 것인가"라고 묻자, 류 전 부장은 "그렇다"고 답하면서 "(해당 장소에) 가보면 알겠지만 사저가 들어갈 곳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파일 속에는 류 전 부장과 김 전 대표가 "고영태가 반부패부 검사를 꽂아 넣고, 재단 자금 700억여원을 빼 먹으려 한다"는 내용도 있다.

류 전 부장은 이와 관련해서 "고영태는 평소 김종 전 문체부 2차관 등에 대한 감정이 안 좋았고, 사적인 자리에서 얘기를 나누다가 과장해서 말한 것"이라며 "사담이고 허언이다"라고 밝혔다.

최씨 변호인은 녹음 파일 속 대화 내용을 근거로 들며 고씨와 류 전 부장 등이 최씨를 이용하려다가 국정농단 사건을 기획적으로 폭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류 전 부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최씨는 언론에 나온 기사를 보고 그 같이 주장하는 것 같으나 보도는 일부 왜곡된 부분이 많다"고 최씨 측 주장을 일축했다.

아울러 고씨와 함께 국정농단 사태를 조작했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적 없다"며 "재단 자금을 빼돌리려 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 전 부장은 고씨의 '세관장 인사 개입' 혐의 사건에 연루돼 자신도 피의자 입건됐다고 밝혔다. 재판부가 "본인이 입건된 부분에 대해서는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고 말하자, 류 전 부장은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증언을 이어갔다.

na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