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바로잡습니다] 본지 2006년 6월 24일자 A9면 '6·25 직후 맥아더를 감동시킨 일등병 찾았다' 외

입력 2017.05.19. 03:09 수정 2017.05.19. 10:02

본지 2006년 6월 24일자 A9면 '6·25 직후 맥아더를 감동시킨 일등병 찾았다'와 2016년 8월 3일자 A13면 '맥아더 감동시킨 소년병이 내 남편 영화로 만나게 될 줄이야' 기사에서 6·25 당시 한강방어선에서 맥아더 장군과 대화를 나눈 소년병은 고(故) 신동수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 바로잡습니다.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는 17일 "신씨는 맥아더 장군이 영등포 일대 한강방어선 시찰을 마친 1950년 6월 29일 이후 이 일대 방어를 맡은 8연대에 배속됐다"며 "전사(戰史) 기록상 신씨가 맥아더 장군과 만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지 2006년 6월 24일자 A9면 '6·25 직후 맥아더를 감동시킨 일등병 찾았다'와 2016년 8월 3일자 A13면 '맥아더 감동시킨 소년병이 내 남편… 영화로 만나게 될 줄이야' 기사에서 6·25 당시 한강방어선에서 맥아더 장군과 대화를 나눈 소년병은 고(故) 신동수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 바로잡습니다.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는 17일 "신씨는 맥아더 장군이 영등포 일대 한강방어선 시찰을 마친 1950년 6월 29일 이후 이 일대 방어를 맡은 8연대에 배속됐다"며 "전사(戰史) 기록상 신씨가 맥아더 장군과 만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 6·25 직후 맥아더를 감동시킨 일등병 찾았다

■ 맥아더 감동시킨 소년병이 내 남편… 영화로 만나게 될 줄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