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서도 5·18 기념식.."촛불혁명은 광주 5월의 완성"(종합)

입력 2017.05.18. 21:40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인 18일 서울에서도 기념식을 비롯해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이날 오후에는 향린교회 교인 30여명이 서대문구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촛불을 들고 광주 학살을 규탄하며 처벌을 촉구했다.

이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행진한 교인들은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도착해 같은 노래를 부르고 기도회를 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두환, 회고록 판매 중지하고 5·18 영령과 국민에 사과해야"
시내 행진·집회..전 前대통령 자택 앞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현정 양지웅 기자 =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인 18일 서울에서도 기념식을 비롯해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5·18 서울기념사업회는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청소년과 시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 37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서울지역 기념식은 매년 서울광장에서 열렸으나 올해에는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의 천막농성 때문에 광화문 광장으로 장소를 옮겼다.

기념식은 박석무 행사위원장(다산연구소 이사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표 헌화로 시작해 5·18 항쟁사 보고, 기념사, 추모사, 성명서 낭독,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서로 진행됐다.

최병진 서울기념사업회장은 "1980년 5월 횃불 항쟁이 위대한 우리 국민의 촛불 혁명으로 이어져 마침내 민주주의를 구하고, 대한민국을 국가다운 국가로 만들 새로운 정부를 탄생시켰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적폐 청산, 헌법 전문에 5·18 정신 수록, 님을 위한 행진곡 공식 지정과 제창, 5·18 왜곡행위를 막을 특별법 제정, 발포 명령자를 찾는 진상규명 등 새 정부 공약이 차질 없이 이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모사를 맡은 원행 스님(월정사 부주지)은 "우리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세계가 놀란 아름다운 혁명을 완성했다"며 "이제야 동학혁명의 완성, 광주 5월의 완성을 향해 우리가 나아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는 최근 논란이 된 '전두환 회고록'에 관한 입장도 밝혔다.

사업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반란 수괴와 내란 목적 살인죄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전두환이 회고록이라는 형식을 빌려 자신의 책임을 공공연히 부인하고 나섰다"며 전 전 대통령을 강하게 규탄했다.

사업회는 "회고록 판매를 즉각 중지하고, 광주 학살과 역사 왜곡에 대해 5·18 영령과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님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원작시 작가 백기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님을 위한 행진곡' 원작시 작가인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5.18 제37주년 기념 서울행사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힘주어 부르고 있다. 2017.5.18 kane@yna.co.kr

이날 오후에는 향린교회 교인 30여명이 서대문구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촛불을 들고 광주 학살을 규탄하며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앞서 홍대입구역에서 "우리는 요즘 역사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경험하고 있다"며 "우리에게 마지막 힘을 더해주셔서 광주의 진실을 영원히 기억하고 악당은 끝까지 역사에 남길 수 있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이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행진한 교인들은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도착해 같은 노래를 부르고 기도회를 열었다.

5공 당시 삼청교육대에 끌려갔다는 이적 민통선 평화교회 목사는 "3년을 갇혀 있다가 죽지 않고 나와 40여년 만에 당신 집 앞에 섰다"며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전 전 대통령의 얼굴이 인쇄된 종이와 회고록 표지가 인쇄된 종이를 촛불로 태우는 것으로 기도회를 마무리했다.

pul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