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5·18 헌법계승, 국민합의 통해 이뤄질 것"

김태규 입력 2017.05.18. 17:37

청와대는 18일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포함시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 이후 개헌논의로 확산되는 것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를 통해 5·18 정신이 헌법에 담겼으면 좋겠다는 의미였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관련 질문에 "현재 국회에서 개헌특위가 구성돼 운영 중에 있고, 각 정당 등을 통해 국민의사가 수렴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기자 = 청와대는 18일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포함시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 이후 개헌논의로 확산되는 것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를 통해 5·18 정신이 헌법에 담겼으면 좋겠다는 의미였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관련 질문에 "현재 국회에서 개헌특위가 구성돼 운영 중에 있고, 각 정당 등을 통해 국민의사가 수렴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이날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임기 내 개헌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청와대를 중심으로 개헌논의를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은 개헌 논의와는 별도 트랙"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발 개헌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봐도 되냐'는 질문에 "지금 원 포인트 개헌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아니고 권력구조 개편까지 논의하자는 취지로 말씀한 것도 아니잖나"라며 "청와대발로 개헌안을 던지는 그런 해석은 맞지 않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