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광주선언, 5·18, 6월항쟁, 국민·참여정부 맥 잇는 '적통'

배상현 입력 2017.05.18. 15:31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현 정부가 5·18과 6월 항쟁, 국민·참여정부와 맥을 같이하는 민주 정부의 적통(嫡統)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면서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선언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이 대한민국 주인, 국민의 뜻 받드는 정부" 천명
"참이 거짓을 이기는, 상식과 정의가 숨쉬게 광주정신 완성"

【광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17.05.18. amin2@newsis.com

【광주=뉴시스】배상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현 정부가 5·18과 6월 항쟁, 국민·참여정부와 맥을 같이하는 민주 정부의 적통(嫡統)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면서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짐한다"면서 "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되겠다고 천명했다.

향후 5년간 '대한민국호(號)'를 이끌 원칙을 제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다.촛불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면서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서러운 죽움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 참이 거짓을 이기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면서 "상식과 정의 앞에서 손을 내미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속에서 살아숨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면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5월 영령들 앞에서 천명한 대통령의 약속이 5년 뒤 현실화될지 주목된다.

praxis@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