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5·18 옛 묘역 찾은 정치인들 "오월 정신 계승 뜻깊은 기념식"

신대희 입력 2017.05.18. 13:36 댓글 0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엄수된 가운데 5·18 옛묘역을 찾은 정치인들은 "오월 정신을 계승하는 뜻깊은 기념식을 치렀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옛묘역 참배를 마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 진상 규명을 철저히 하고,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겠다고 밝혔다"며 "5·18을 민주주의 역사의 중심에 세우겠다는 뜻을 확고히 한 만큼 오월 영령들에게 뜻깊은 기념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엄수된 가운데 5·18 옛묘역을 찾은 정치인들은 "오월 정신을 계승하는 뜻깊은 기념식을 치렀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치러진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이 5·18의 참상을 세계에 알린 독일 언론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묘비를 가리키고 있다. 2017.05.18. sdhdream@newsis.com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광주 북구 망월동 5·18 옛묘역에서 민족·민주 열사들을 참배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억눌려 있던 시민들의 마음이 이번 기념식을 통해 확 펼쳐지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이 특별한 이념을 담고 있는 것처럼 치부됐었는데 이 같은 시대를 청산하고 9년 만에 새 시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임 행진곡)제창 환영으로 유족들이 큰 위로를 받았을 것이라고 본다. 국민 모두 서로 격려하고 힘이 되는 새로운 대한민국이 열리는 시작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치러진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노회찬 원내대표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17.05.18. sdhdream@newsis.com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옛묘역 참배를 마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 진상 규명을 철저히 하고,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겠다고 밝혔다"며 "5·18을 민주주의 역사의 중심에 세우겠다는 뜻을 확고히 한 만큼 오월 영령들에게 뜻깊은 기념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월의 횃불이 광장의 촛불을 만들었고, 촛불이 다시 흔들리는 횃불을 곧추세웠다"며 "대통령이 5·18 정신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협력해 정의로운 복지 국가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이한열 열사와 백남기 농민의 묘역 등을 참배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면서 국민이 새 나라의 주인이고 중심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치러진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백남기 농민의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2017.05.18. sdhdream@newsis.com

이어 우 원내대표는 "촛불 정신이 문재인 정부의 기초이고, 오월 정신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세운 금자탑이다"며 "민주 열사 한 분 한 분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를 갖추기 위한)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dhdream@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