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18 유족들 "이제야 속이 후련..가신 이들이 기뻐할 것"

안관옥 입력 2017.05.18. 12:36 수정 2017.05.18. 16:36

5·18 유가족들은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돌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고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족들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5·18정신을 헌법에 담는 개헌을 할 수 있도록 국회와 시민이 도와달라"는 대목을 비롯해 20여 차례 힘찬 박수를 보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반시민 입장·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변화 실감
진심 담긴 문 대통령 기념사에 20여 차례 박수로 화답
"오월정신으로 민주주의 이루겠다" 약속에 공감 표시

[한겨레]

5·18민주화운동 37돌 기념식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5·18 유가족들은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돌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고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족들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5·18정신을 헌법에 담는 개헌을 할 수 있도록 국회와 시민이 도와달라”는 대목을 비롯해 20여 차례 힘찬 박수를 보냈다.

유족들은 이전에는 초청장을 제시해도 유공자증을 내놓으라며 피곤하게 만들던 보훈 당국이 일반시민까지 입장시키는 등 하루아침에 싹 달라졌다며 환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기념식에선 9년 만에 되찾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목청껏 부르며 감격하기도 했다.

유족들은 “이제야 세상이 제대로 굴러가는 것 같다. 이렇게 간단한 걸 그동안 너무 외롭고 아팠다”고 돌아봤다. 특히 “5·18 유가족들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그대들의 원통함을 내가 아오. 쓰러지지 마시오’라고 격려한 적이 있었다. 다시는 그런 원통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대목에 이르자 눈시울을 붉혔다.

유공자 김갑진씨의 부인 정정희(63·광주시 쌍촌동)씨는 “기념공연의 주인공인 유족을 안아주는 걸 보고 믿음이 갔다. 어느 때보다도 대통령을 잘 뽑았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유족인 김순심(79)씨는 “37돌이 됐지만 오늘처럼 기분이 좋고 마음이 편한 날은 없었다. 돌아가신 남편도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웃었다.

유족들은 문대통령이 민주주의를 거론할 때마다 환호하기도 했다. 이들은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완전히 복원하겠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의 꽃을 피워내겠다”는 말에 우렁찬 박수로 공감을 표시했다.

사망자 강현웅씨의 부인 윤화숙(57·광주시 우산동)씨는 “대통령이 5·18에 대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진솔하게 말하고 오월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이 반드시 지켜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유족인 양관석(63·전남 완도)씨도 “헬기 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고 5·18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라는 다짐에 기대를 걸었다.

이날 7개월 된 외손녀를 데리고 기념식에 참석한 김애진(64·전남 완도·사망자 고광연씨의 부인)씨는 “문 대통령 인기가 대단하다. 손녀가 대통령이랑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사람이 많아 가까이 갈 수가 없다”고 아쉬워했다. 광주/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