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거제시의 文대통령 생가복원 추진에 "우려스럽다"

입력 2017.05.18. 10:07

청와대는 18일 경남 거제시가 관내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복원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역대 대통령의 생가를 복원해 관광지로 삼는 것은 지자체의 권한이지만,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안 된 상황에서 생가를 복원한다는 뉴스가 나온 것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탈권위·친서민 대통령 행보와 배치될까 우려스러워"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청와대는 18일 경남 거제시가 관내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복원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역대 대통령의 생가를 복원해 관광지로 삼는 것은 지자체의 권한이지만,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안 된 상황에서 생가를 복원한다는 뉴스가 나온 것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탈권위, 친서민 행보를 강조하는데 자칫 거제시의 이런 입장을 담은 보도가 대통령의 행보와 배치되는 것처럼 비칠까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경남 거제시는 전날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에 있는 문 대통령 생가를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문 대통령 생가 소유주와 생가 부지 매입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