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월호 침몰해역 발견 뼈 고창석 교사로 확인(상보)

오현길 입력 2017.05.17. 14:33

세월호 침몰 해역 수중수색 과정에서 지난 5일 발견된 유해가 단원교 교사인 故 고창석씨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이날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5일 오전 11시께 침몰해역에서 수습한 뼈 1점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DNA 분석 결과 이 같이 밝혔다.

한편 수습본부는 지난 5일 이후 이날까지 모두 4차례 세월호 유해에 대해 DNA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세월호 침몰 해역 수중수색 과정에서 지난 5일 발견된 유해가 단원교 교사인 故 고창석씨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이날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5일 오전 11시께 침몰해역에서 수습한 뼈 1점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DNA 분석 결과 이 같이 밝혔다.

당초 DNA 분석이 약 한달 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됐는데 뼈의 상태가 양호하고 신속한 분석을 실시해 기간을 단축했다고 설명했다.

수습본부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뼈의 DNA 분석을 위해서는 약 3~4주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며 뼈의 칼슘을 완전히 제거하는 과정(탈칼슘화)에만 2~3주 정도 소요된다"며 "이번 경우는 신속한 분석을 위해 탈칼슘화가 진행된 부위를 우선적으로 계속 채취 분석함으로써 기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장수습본부는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에서 함께 분석을 진행했다.

한편 수습본부는 지난 5일 이후 이날까지 모두 4차례 세월호 유해에 대해 DNA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