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⑫] 문재인 대통령 자택은 고귀한 제비집 명당

홍수민 입력 2017.05.13. 08:54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비집
생기(生氣)가 솟아나는 지점을 풍수에서 혈(穴)이라 한다. 그런데 혈자리를 명당으로 부르는 게 일반화 됐다. 묘는 음택, 집은 양택이다. 묘는 선조의 유골에 기운이 서린 후 후손에 전달되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집은 머무는 사람이 직접받기에 길흉(吉凶)의 효과가 머무는 즉시 나타난다. 좋은 기운을 빨리 받고 싶으면 명당 집터를 찾고, 후손들까지 잘살기를 바라면 조상 묘를 명당에 모시면 된다. 화장하면 무해무득하기에 간편하고 속 썩을 일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태어난 생가(生家)는 거제도 명진리에 있다. 지난 2012년 대통령선거 당시 필자가 ‘성암산인(聖岩山人)’이란 필명으로 언론에 기고한 글에서 “생가 터는 좋으나 집 뒤에서 몰래 엿보는 규봉(窺峯)이 있어 도둑을 맞는 터”라고 했다. 결과적으로 옥새(玉璽)는 당시 박근혜 후보에게 넘어갔다. 문재인 부친 묘는 공원묘지에 있다. 황량하고 기운도 뭉치지 못한 터다. 생가와 선친 묘 두 곳 모두 대통령 당선에 도움 되는 기운으로 작용하기는 어렵다.

다행히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까지 거주했던 홍은동 집터는 명당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대 대선을 앞두고 양산의 자택에서 구기동으로 이사했다. 대선 패배 후 한동안 머물다 작년 1월에 홍은동으로 거처를 옮겼다. 골짜기 끝까지 들어간 지점의 가장 높은 곳에 있다. 해발 약 120m 이다. 지난 주 칼럼에서 간단히 언급한대로 기묘(奇妙)한 기운이 서려있는 터다.

사진=제비집 위성지도
문재인 대통령 자택은 고귀한 제비집 명당이다. 즉 연소혈(燕巢穴)이다. 위성지도로 봐도 제비집처럼 둥그런 원형이다. 좌청룡, 우백호가 360도 둘러싸듯이 제비집 터를 감싸고 있다. 2중으로 좌우 끝에서 한 번 더 감싸주니 응축(凝縮)된 생기가 빠져나갈 공간이 없다. 제비집 명당은 드물고 명당의 조건도 까다로워 구경하기 어렵다. 수직 절벽에 집 짓고 사는 제비처럼 높은 곳에 아슬아슬 매달린 형국을 하고 있다. 집을 지을 때 땅을 파고 기초를 다진 게 아닌 벽에 붙인듯한 건축물이기에 제비집 터는 고층건물을 올리면 해로운데 4층이라 무난하다.

벽에 집을 짓는 제비집에는 앞마당이 없듯이 제비집 명당 집도 앞마당이 거의 없거나 협소하다. 마당이 좁다고 너무 넓히게 되면 불길하다. 묘(墓)도 제비집 명당이면 묘 하단이 비좁고 경사가 심해 절할 때 불편하다. 앉았다 일어서기도 어렵다. 하지만 불편하더라도 원형을 크게 훼손치 않고 사용하면 복을 오래 누린다. 축대를 쌓고 넓혔다가 갑자기 망한 기업가도 봤다.

연소혈은 귀한 인물이 되고 출세하는 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학문 종사자, 교수, 공직자 등 재물 보다는 명예와 귀(貴)가 앞서게 된다. 고귀(高貴)한 인물이 될 수 있고 존경받는 지위에 오르는 게 제비집 명당이다. 서양에서 예복으로 제비꼬리 형태의 연미복(燕尾服)을 입는다. 연미복은 만찬, 결혼식 때 사용되고 성악가, 지휘자 등이 입는 것처럼 제비는 귀한 동물이다. 설화에도 나오는 것처럼 제비는 좋은 소식과 복(福)도 불러온다.

사진=제비집 명당이 귀한 작용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묘 하단에 횡대가 있으면 안전하다. 좌청룡이 한일자 처럼 횃대의 기능을 하고 있다.
제비집 명당이 제대로 발복(發福)을 시작해 귀한 작용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구비돼야 될 게 있다. 집이나 묘 하단에 단단한 횡대(橫臺)가 있으면 안전하다. 급경사에 터가 조성되어 자칫 무너질 수 있기에 받침대 역할이 필요한 것이다. 또한 제비집 명당 건너편에는 횃대가 있어야 한다. 그래야 온전하게 명당도 완성되어 귀한 기운이 발현되고 복도 받을 수 있다. 제비는 나뭇가지에 앉지 않는다. 제비가 빨래 줄이나 전기 줄에 앉아 쉬고 짝짓기도 하는 공간이 횃대다. 그림처럼 좌청룡이 한일자(一)처럼 횃대의 기능을 하고 있다. 또한 一은 제일 처음 숫자니 제왕사(帝王砂)도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생가와 음택의 도움은 약한데 다행히 집터가 명당이라 도움을 받았다. 게다가 중국의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과 비견되는 영부인 관상을 지닌 부인 덕을 톡톡히 본 대통령으로 오랫동안 회자 될 것이다. ‘영부인 관상’ 칼럼을 쓰기 위해 선거기간 김정숙 여사를 직접 뵈니 과연 청아한 기운과 영롱한 빛이 나는 영부인 관상이었다. 이렇듯 대통령과 같은 명예롭고 귀한 지위를 얻기 위해서는 당사자는 물론 배우자 관상, 명당 터, 참모, 국민의 신임 등 다양한 도움이 있어야 가능하다.
백재권
◇백재권은 풍수지리학 석·박사. 교육학 박사수료 경북대 평생교육원 관상학 강사.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대구한의대학원 강의교수 경북·전북지방공무원교육원, 부산시인재개발원, 한국전통문화대학, 서울시 교육청, 전통문화센터 등에서 관상과 풍수 강의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 ⑩] 영부인 될 관상 지닌 부인은? 남편은 대통령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⑨] 들고양이 관상 홍준표, 염소 관상 유승민 향후 거취는?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⑧] 안철수 복 많은 거북이 관상, 대통령 되나?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⑦] 문재인 대통령 될 관상인가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⑤] 청와대 터, 명당 아니라 대통령 구속됐나?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야생호랑이 관상 김종인, 문재인 타격하면 위기 [백재권의 관상ㆍ풍수 이야기] “황교안, 능구렁이 관상…애초에 대권 도전할 생각 없었어”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 “최순실은 하이에나 관상, 대통령 파면 원인” “호랑이 관상의 박 대통령, 같은 호랑이상 박영수 특검에 목덜미 물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