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스트롱맨' 사이서 존재감 드러낸 文대통령

입력 2017.05.12 03:36 댓글 0

취임 이틀째인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등과 연쇄 통화를 마치면서 그간 권한대행 체제로 근근이 이어온 정상외교 채널이 온전하게 복구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각국 정상들이 첫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조속한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하는 등 한반도 주변 '스트롱맨'들 사이에서 문 대통령의 존재감이 확인되면서 그간 한국 외교를 둘러싼 '코리아 패싱' 논란도 어느 정도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중·일 정상외교 채널 복원

[서울신문]전화 통화서 북핵 공조·협력 강조
‘코리아 패싱’ 논란도 잦아들 듯
향후 정상회담서 교섭 능력 주목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이틀간 미·중·일 3국 정상과 모두 전화통화를 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 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취임 이틀째인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등과 연쇄 통화를 마치면서 그간 권한대행 체제로 근근이 이어온 정상외교 채널이 온전하게 복구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각국 정상들이 첫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조속한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하는 등 한반도 주변 ‘스트롱맨’들 사이에서 문 대통령의 존재감이 확인되면서 그간 한국 외교를 둘러싼 ‘코리아 패싱’ 논란도 어느 정도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주변국 정상들은 모두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핵 공조를 비롯한 협력 관계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 역시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초로 중국과는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발전, 일본과는 성숙한 동반자 관계를 강조하며 기존 우리나라의 외교 기조가 큰 틀에서 유지될 것임을 시사했다. 미·일·중과는 추후 인선 진행 상황에 따라 청와대, 외교부, 국방부 등 각급 채널의 소통도 활발하게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취임 이틀째에 인도 정상과 통화를 한 점도 이채롭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중국의 보복이 격심해진 이후 인도는 새로운 주요 경제협력 파트너로 주목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중 호주, 인도네시아 정상들과도 통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탄핵 국면 이후 우리 정부는 한반도 문제에서 주도권을 상실했다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 논란에 휩싸였다.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던 황교안 전 총리가 나름의 외교 활동을 이어 갔으나 ‘4월 한반도 위기설’이 제기되는 등 급박한 상황에 별다른 존재감을 보여 주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취임한 문 대통령이 일단 빠른 속도로 정상외교 채널을 복원하고 있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전 정부와는 달리 제재·압박을 이어 가면서도 남북 교류·협력 가능성을 열어 두고 특히 “조건에 따라 평양에도 갈 수 있다”고 밝히면서 주변국들도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스트롱맨들 사이에 확실한 존재감을 확보하고 한국 외교의 공간을 얼마나 넓힐 수 있을지는 우선 6~7월 중 열릴 미·일·중 정상들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대체로 판별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까지 통화에서는 사드 보복, 일본군 위안부 합의 등에 대해 상대국 정상에게 ‘할 말은 한다’는 인상을 남겼지만 실제 협상 테이블에서 어떤 교섭 능력을 보일지는 이와 별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투표 인증샷 올리기

키워드로 보는 대선

많이 본 대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