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문재인 "송민순 틀렸단 증거자료 낼 수도 있다"

엄지원 입력 2017.04.21. 23:56 수정 2017.04.22. 15:06 댓글 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송민순 문건' 사태와 관련해 "잘못된 내용에 대해 송민순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회고록 파문 당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사건 관련자들과 문 후보 쪽 인사들이 총출동해 '기억 퍼즐 맞추기'를 했던 것과 대비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기록물법 저촉 안되면 제출
제2의 NLL 북풍사건 좌시 않겠다"

[한겨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송민순 문건’ 사태와 관련해 “잘못된 내용에 대해 송민순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으로 1차 파문이 번졌을 때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며 소극적으로 대응한 것과 달리 정면 돌파를 택한 것이다.

문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의 핵심은 2007년 11월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에서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방침이 결정됐느냐, 아니면 송 전 장관의 주장처럼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에 결정했느냐”라며 “확실한 증거자료가 있고 대통령기록물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언제든지 관련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이 회고록을 통해 과거 취득한 여러가지 일을 공개하는 건 공무상 기밀누설에 해당한다. 저에 대한 왜곡도 있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문 후보가 이처럼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대선을 18일 남겨둔 시점에 2012년 ‘엔엘엘(NLL)’ 논란과 같은 네거티브 공방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전병헌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장은 “2012년에 엔엘엘 문제로 박근혜 세력이 재미를 톡톡히 봤다. 이번에도 그같은 유혹에 빠져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후보 쪽은 이번 논란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는 걸 경계하고 있다. “관계자가 많고 기억이 달라 아무리 클리어(해결)하려 해도 클리어되지 않고 진실 공방에 매몰될 우려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날 선대위에선 “이 문제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자제하라”는 내부 지침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회고록 파문 당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사건 관련자들과 문 후보 쪽 인사들이 총출동해 ‘기억 퍼즐 맞추기’를 했던 것과 대비된다.

대신 민주당은 2차 회고록 파문을 ‘색깔공세’로 묶어두며 정무적 대응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1차 파문 당시의 대응이 미숙해 사안이 불필요한 공방으로 번졌다”는 게 당내 중론이다. 이날 문 후보가 일성으로 “이 사건은 제2의 엔엘엘 사건”이라고 규정한 것도 이런 취지로 풀이된다. 문 후보 선대위의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분명한 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16일 회의에서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방침)이 결정됐다는 것이고, 그 이상도 이하도 없다”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