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안철수, 북한에 어제는 "주적" 오늘은 "주적=적"

송경화 입력 2017.04.21. 23:56 수정 2017.04.22. 00:06 댓글 0

전날 "북한은 주적"이라고 규정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차별화를 꾀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1일엔 주적이란 표현 대신 '적'이란 표현을 썼다.

이에 "적과 주적을 구분한 것이냐. 현재 국방부 백서에는 적이라고 돼 있는데 대통령이 되면 다음 백서에 적이 아닌 주적이라고 명시할 것이냐"라는 추가 질문이 들어오자 안 후보는 "그 논쟁은 참 지엽적으로 빠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건 북한밖에 없어 (주적과 적은) 사실상 같은 개념이다"라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집인협회 세미나서 답변

[한겨레]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전날 “북한은 주적”이라고 규정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차별화를 꾀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1일엔 주적이란 표현 대신 ‘적’이란 표현을 썼다. 그러면서 “주적과 적은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북한은 ‘주적’이라고 말했는데, 대통령이 된 뒤에도 그런 태도를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 통일의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적과 주적을 구분한 것이냐. 현재 국방부 백서에는 적이라고 돼 있는데 대통령이 되면 다음 백서에 적이 아닌 주적이라고 명시할 것이냐”라는 추가 질문이 들어오자 안 후보는 “그 논쟁은 참 지엽적으로 빠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건 북한밖에 없어 (주적과 적은) 사실상 같은 개념이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전날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선 문재인 후보가 “주적은 대통령이 할 발언이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한 의견을 묻자, “동의하지 않는다. 남북 대치 국면에서 북한은 주적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국방백서엔 북한이 ‘주적’ 아닌 ‘적’으로 기술돼 있다는 점이 알려지고, 안 후보의 ‘주적’ 발언이 보수 표심을 겨냥한 ‘우향우’ 행보라는 평가가 나오자 이를 감안해 ‘적=주적’이라는 표현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청와대 문건’ 공개로 유엔 북한 인권 결의안 찬성 여부가 재점화한 데 대해선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 인권은 인류 보편적 가치다. 거기에 예외가 있을 수 없다”라고 답했다. 전날 “자유한국당 소속이더라도 인재라면 등용하겠다”고 밝혔던 안 후보는 이날 “자유한국당이 연정 대상인지, 협치 대상인지 명확히 말해달라”는 질문을 받자 “상대방 캠프에서 저를 공격하고 있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그 사람이 이 문제에서 우리나라에서 최적임자라 하면 그 사람을 쓰겠다”라는 답을 내놨다. 협치와 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모호성을 유지하면서, 거듭 ‘인재 등용’만 강조한 것이다.

안 후보는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1+1’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전문직 여성들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말했다. “충분히 자격이 있는 여성이 많은데 항상 여성은 남편 덕을 받아서 채용된다는 것이냐”면서 “그 인식 자체가 여성 비하 발언과 똑같은 사고 구조에서 시작됐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