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당 '문 말바꾸기' 집중 비판..대북관 언급은 피해

최혜정 입력 2017.04.21. 23:56 수정 2017.04.22. 15:06

국민의당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정부가 북한에 문의를 한 정황을 담은 메모를 공개한 것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또 거짓말을 했다"며 문 후보의 '말바꾸기'를 쟁점화했다.

국민의당의 한 당직자는 "남북 간 접촉은 통치행위의 일부라고 볼 수 있는데 이 자체가 잘못됐다고 비판하긴 어려운 면이 있다. 북풍과 색깔론 등은 우리에게도 불리한 이슈"라며 "그보다는 문 후보의 계속되는 '말바꾸기'와 '거짓말'이 국민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 "문 후보, 직접 상세히 설명해야"

[한겨레]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앞에서 열린 유세를 위해 단상에 올라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울산/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국민의당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정부가 북한에 문의를 한 정황을 담은 메모를 공개한 것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또 거짓말을 했다”며 문 후보의 ‘말바꾸기’를 쟁점화했다. 보수진영에서 제기하는 ‘색깔론’ 공방에 뛰어들 경우, 정체성 논란에 함께 휘말릴 수 있다며 ‘호흡 조절’에 나선 모습이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문재인 후보는 지난 2월9일 모 방송에 출연해 송 전 장관 회고록에 나오는 ‘대북 결재’에 대한 자신의 논란은 왜곡된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적폐세력들이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 ‘호남이 지지하지 않으면 정계 은퇴하겠다’ 는 등 문 후보의 거짓말은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문 후보가 더 이상 대선정국을 거짓말로 물들이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민순 문건’의 진위에 집중하거나 그의 ‘대북관’을 문제삼기보다 문 후보의 ‘거짓말’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도 이날 오후 울산 롯데백화점 앞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후보가 지금 밝혀진 부분들에 대해서 직접 상세히 설명하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 쪽에서 송 전 장관에 대해 ‘안보장사 혹은 색깔론’이라 비판한 것에 대해 “이 문제는 그것(색깔론)과 다르다. 북한에 대한 부분이 아니라,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국민의당은 문 후보의 ‘대북관’이나 당시 접촉의 적절성 등에 대해선 언급을 피하고 있다. 당 강령에 “7·4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와 10·4선언을 이어받아 한반도의 교류와 협력을 추진”한다고 명시한 국민의당이 색깔론에 가담할 경우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이다. 국민의당의 한 당직자는 “남북 간 접촉은 통치행위의 일부라고 볼 수 있는데 이 자체가 잘못됐다고 비판하긴 어려운 면이 있다. 북풍과 색깔론 등은 우리에게도 불리한 이슈”라며 “그보다는 문 후보의 계속되는 ‘말바꾸기’와 ‘거짓말’이 국민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혜정 송경화 기자 id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