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희정, '文 지원' 부산행 취소.."선거법 위반 소지 부담"

입력 2017.04.21. 23:39

안희정 충남지사가 21일 지지자들과 인사하기 위해 계획했던 '부산행'을 전면 취소했다.

애초 안 지사는 22일 부산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인사를 나눈 뒤 같은 날 부산을 찾는 문 후보 유세현장을 방문해 인사를 나눌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안희정 '부산 만남' 무산.."유세현장 가도 연단 못올라가"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최평천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가 21일 지지자들과 인사하기 위해 계획했던 '부산행'을 전면 취소했다.

이에 따라 같은 날 부산에서 유세활동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의 만남도 결국 이뤄지지 않게 됐다.

애초 안 지사는 22일 부산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인사를 나눈 뒤 같은 날 부산을 찾는 문 후보 유세현장을 방문해 인사를 나눌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안 지사 측 관계자는 "안 지사가 조용히 부산에서 문 후보를 만나려 했지만, 선거법 위반 여부 문제가 제기돼 부담됐다"며 "다른 정당에서 (선거운동을 했다고) 공격하면 양쪽 어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아서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안 지사가 문 후보 유세현장을 방문한다면 공무원 등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가 선거에 대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9조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특별히 선거운동을 지원하는 것이 아닌데도 오해의 소지가 있어 여러 걱정이 나왔다"며 "(안 지사 측에서) 일정에 대해 여러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안 지사 측 다른 관계자는 "문 후보 유세현장에 가더라도 선거법 때문에 연단에 못 올라갈 뿐 아니라 앞에서 같이 손도 들기 어렵다"며 "지나가다 악수하는 것만 가능한 것 같은데 그런 작위적인 그림을 만들 필요가 없어서 일정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안 지사가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러 가는 것인데 대다수가 현재 문 후보 선거운동을 돕고 있어 바쁘다"면서 "선거운동하느라 안 지사를 만나기도 어렵고 유세를 방해할 수도 있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