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물 위로 떠오른 '단일화 압력' 유승민은 "끝까지 완주"

이경미 입력 2017.04.21. 23:16 수정 2017.04.21. 23:46

낮은 지지율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에 대한 사퇴 또는 단일화 요구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

21일 바른정당 김재경·이종구·황영철 의원 등 17명은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의원총회를 열어달라"는 요구서를 전달했다.

소속 의원 33명 가운데 공동선거대책위원장 3명(김무성·주호영·정병국)과 유 후보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돕는 의원 10여명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 의원들이 의총 소집을 요구한 것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정당 의원 17명 의총 요구

[한겨레]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낮은 지지율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에 대한 사퇴 또는 단일화 요구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

21일 바른정당 김재경·이종구·황영철 의원 등 17명은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의원총회를 열어달라”는 요구서를 전달했다. 소속 의원 33명 가운데 공동선거대책위원장 3명(김무성·주호영·정병국)과 유 후보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돕는 의원 10여명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 의원들이 의총 소집을 요구한 것이다. 이들은 의총에서 유 후보의 중도 사퇴 내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단일화 방안 등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24일이나 25일 중에는 의총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총 소집을 요구한 한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지지도가 최소한 5% 이상은 돼야 하는데, 그 이하 상태로 계속 간다면 후보뿐만 아니라 당 전체가 끝장난다. 내년 지방선거를 대비해서라도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독자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는 유 후보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의총에 응할 이유가 없다. 민주적 절차를 거쳐 선출된 대선후보 중심으로 움직이는 게 분명한 원칙인데 가장 기본적인 민주주의 절차를 부정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